본문 바로가기

황룡사지구

한국관광의 메카 “Beautiful Gyeongju”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慶州 皇龍寺址
기본정보
  • 종목 사적 제6호
  • 분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사찰
  • 수량/면적390,418㎡
  • 지정(등록)일 1963년 01월 21일
  • 소재지경북 경주시 구황동 320-1번지
  • 시대신라 진흥왕 14년(553)
  • 관리자경주시
  • 상세정보
    황룡사는 신라 진흥왕 14년(553)에 경주 월성의 동쪽에 궁궐을 짓다가, 그곳에서 황룡(黃龍)이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절로 고쳐 짓기 시작하여 17년 만에 완성되었다. 그 후 574년, 인도의 아소카왕이 철 57,000근·금 3만분으로 석가삼존불상을 만들려다 뜻을 이루지 못하고 금과 철, 그리고 삼존불상의 모형을 배에 실어 보낸 것이 신라 땅에 닿게 되자, 이것을 재료로 삼존불상을 만들게 되었는데, 5m가 넘는 이 불상을 모시기 위해 진평왕 6년(584)에 금당을 짓게 되었다. 선덕여왕 12년(643)에는 당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자장의 권유로 외적의 침입을 막기위한 바램의 9층 목탑을 짓게 되는데, 각 층마다 적국을 상징하도록 하였으며, 백제의 장인 아비지에 의해 645년에 완공되었다.
    이와 같이 황룡사는 93년간에 걸친 국가사업으로 조성된 큰 절이었으며, 신라의 3가지 보물 중 천사옥대(天賜玉帶)를 제외한 2가지 보물이 황룡사 9층목탑과 장육존상이었다는 것에서도 황룡사가 차지하는 비중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신라의 땅이 곧 부처가 사는 땅'이라는 신라인들의 불교관이 잘 나타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황룡사는 고려 고종 25년(1238)에 몽고의 침입으로 모두 불타 없어져 지금은 그 흔적만 남아있다. 늪지를 메워서 그 위에 지은 황룡사는 중문·목탑·금당·강당이 남북으로 길게 배치된 1탑식 배치였다. 그러나 장육존상과 목탑 등이 조성된 후 금당 좌우에 작은 금당이 배치되는 1탑 3금당식으로 바뀌고, 탑의 좌우에 종루와 경루(經樓)가 대칭을 이루어 배치되었다. 또 사방은 복도와 같은 회랑으로 둘러싸여, 독특한 가람배치를 보이고 있다.『삼국유사』에 의하면 종루에는 거대한 종이 있었는데, 몽고가 침입했을 때에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1976년부터 시작한 발굴조사에서 금동불입상·풍탁·금동귀걸이·각종 유리 등 4만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었으며, 높이 182㎝에 이르는 대형치미는 건물의 웅장한 규모를 짐작하게 한다. 금당에는 솔거가 그린 벽화가 있었다고 전하며, 목탑지에서 발견된 당나라 백자항아리는 당시의 문물교류를 잘 알 수 있게 한다.

    <br/><b>※(황룡사지 → 경주 황룡사지)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b>
  • 길찾기 및 주변정보
    길찾기
    지도 건너뛰기
  • 사진/영상
    황룡사지 삼존불상 지대석 지대석 목탑지 방형대석 황룡사지전경 목탑지유구노출상태 출토유물각종 출토유물각종 추정복원도 금당지기단 목탑터 유구 발굴 석물1 발굴 석물2 발굴 석물3 발굴 석물4 사천왕상 탑신 일부 사천왕상 탑신 서편 당간지주 일부 서편 당간지주 옥계석 일부 탑신 전경
  • 리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황룡사지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