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 APEC 정상회의 경주개최, 이제 세계가 기억할 세계 관광도시로 도약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4-05-08
< 연간 4천7백만명이 찾아 제2의 관광 전성기 >

보문단지 전경

- 보문관광단지 미완의 기본계획 완성 적기
- 세계화 전략으로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사활
- 보문단지 기본계획 완성할 정부 결단 필요

천년고도 경주는 누구나 인정하는 대한민국 관광 1번지다.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리며 과거 수학여행의 메카에서 최근 황리단길까지 제2의 관광 전성기를 맞아 연간 4천7백만 명이 찾는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가봐야 하는 관광도시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하지만 세계인이 찾는 세계 관광도시로의 위상은 여전히 갈 길이 멀다할 수 있다.

이는 경주시가 세계화 전략의 일환으로 오는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유치하는데 사활을 걸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은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캐나다, 호주, 동남아 주요국가 등 21개국이 참여하는 경제협력체로 전 세계 국내총생산과 무역량의 과반을 넘을 정도로 막대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세계 주요 언론과 대중매체가 개최국과 개최도시를 집중 조명할 것으로, 대한민국의 긍정적인 이미지와 함께 개최도시의 국제적 역량과 인지도를 높일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과거 1971년 고 박정희 대통령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역사문화관광도시인 경주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종합개발계획을 세우고 우리나라 1호 관광단지를 조성했다. 바로 경주보문관광단지다.

1979년 개장 이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 중심지이자 세계인이 찾는 국제 관광단지로 성장해왔다.

하지만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경주보문관광단지를 조성하기 앞서 관계부처에 친필로 지시한 “신라 고도는 웅대, 찬란, 정교, 활달, 진취, 여유, 우아, 유현의 감이 살아날 수 있도록 재개발 할 것”이라고 한 기본계획은 아쉽게도 미완에 그쳐있다.

이런 면에서 2025년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는 미완의 기본계획을 완성할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경주시에서도 2022년 경주화백컨벤션센터를 중심으로 보문관광단지 일원 178만㎡가 비즈니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됨에 따라 전시복합산업을 중심으로 한 세계화 전략을 적극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정상회의가 경주에서 열린다면 보문관광단지 전체를 APEC 정상회의를 위한 독립된 공간으로 세계무대에 선 보일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보문관광단지를 국제적인 관광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절치부심 노력하고는 있지만 경기불황과 50여년 세월의 흔적은 무시할 만한 상황이 아니다.”며 “정부차원의 특단의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APEC 정상회의와 같은 메가 이벤트를 통해서라도 이러한 지자체의 노력에 힘을 실어줄 현 정부의 중대 결단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다.”고 밝혔다.
파일
다음글
황리단길 초입에 894면 환승주차장, 올 하반기 착공
이전글
경주시, 용황지구-현곡면 잇는 황금대교 준공기념식 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