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코로나 특별지원금 선불카드’, 시민 10명 중 8명이 받았다.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9-16
< 1인당 선불카드 10만원, 7일 만에 26만 명 중 21만명 수령 >

지난 15일 동천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은 시민이 ‘경주시민 코로나특별지원금’ 선불카드를 수령하고 있다.

- 금액으로 환산하면 210억원 규모... 이미 66억원 지역서 소비
- 주낙영 시장 “침체된 지역경기 활력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

경주시민은 물론 등록 외국인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경주시민 코로나 특별지원금’ 선불카드가 16일 오전 9시 현재 대상자 79.3%에게 지급됐다.

사실상 경주시민 10명 중 8명이 선불카드를 수령한 셈이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9일 지급을 시작한 이후 1주일 만에 경주시민 26만명 중 21만여명이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210억원 규모다.

‘경주시민 코로나 특별지원금’ 선불카드는 지역 경기 부양을 위해 경주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경주시가 분석한 사용 통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지원금을 수령한 21만명이 66억원을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소비 덕분에 명절 대목을 앞둔 전통시장과 상점가도 모처럼 활기를 띄고 있다.

한편 1주일이라는 짧은 기간 시민 10명 중 8명이 선불카드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경주시가 집중배부기간을 정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평일 연장운영과 주말운영은 물론, 아파트 단지 현장접수처를 운영하며 신속한 지급을 한 덕분이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지원금을 적기에 지급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지원금이 명절을 앞두고 지역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작은 불씨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접종 추진… 잔여백신 2차 접종 때도 활용 가능해져
다음글
주낙영 경주시장 민생 행보... 추석장 보러 전통시장 찾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