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속칭 ‘황성동 공동묘지’, 공영주차장으로 탈바꿈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8-18
< 내년 하반기까지 속칭 ‘황성동 공동묘지’ 이장 완료 방침... 시민 정주여건 크게 개선될 듯 >

경주 도심의 대표적 흉물로 꼽히는 속칭 ‘황성동 공동묘지’ 모습.

- 분묘 149기 중 49기 이장완료, 유연분묘 18기 보상 협의 중, 나머지 82기 무연분묘 이장 절차 진행

도심 속 흉물이었던 속칭 ‘황성동 공동묘지’가 도시미관과 경주시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게 될 121면 공영주차장으로 탈바꿈한다.

경주시는 내년 하반기까지 황성동 484번지 일원 3965㎡부지에 난립한 분묘 149기의 이장을 모두 마무리하고, 그 자리에 주차면수 121면 규모의 공영주차장을 조성한다고 16일 밝혔다.

총 사업비는 9억원으로 분묘이전과 공사비용에 각각 4억원과 5억원이 투입된다.

현재 황성동은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선 주거 밀집지역이지만 1970년대까지만 해도 소나무 숲이 우거진 외곽지역으로, 이런 사정 탓에 일제 강점기 때부터 하나 둘씩 조성된 분묘가 현재의 공동묘지로 변질됐다는 게 주민들의 설명이다.

경주시는 다음달 1일부터 22일까지 민·관 합동으로 속칭 ‘황성동 공동묘지’ 일대 무연분묘 연고자 찾기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19년 부터 수차례에 걸쳐 무연분묘 연고자 찾기 사업을 시행했으며, 지난해 3월과 7월에는 두 차례에 걸쳐 분묘개장 공고까지 낸 바 있다.

이를 통해 전체 분묘 149기 가운데 분묘 49기의 이장을 모두 완료했고, 연고자가 확인된 유연분묘 18기에 대해선 현재 유가족과 보상 협의를 진행중이다.

또 나머지 분묘 82기에 대해 올 연말까지 연고자 찾기에 주력할 방침이며,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관련 법률에 따라 이장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주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도심 속 흉물이 사라짐은 물론, 그 자리에 공영주차장이 들어서면서 시민들의 정주여건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황성동은 인구 2만8800여명, 1만1100여세대가 거주하는 지역 최대 인구밀집지역으로, 이곳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속칭 ‘황성동 공동묘지’ 이장 사업을 완료해 도시미관 개선과 주차난 해소 등 두 마리 토끼 잡기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파일
이전글
주낙영 경주시장-서호대 시의회 의장, 코로나 5차 재난지원금 및 특별지원금 지급 브리핑 가져
다음글
경주시 수도검침 스마트 해진다… 상수도 ‘스마트미터링’ 확대 설치 추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