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인구감소 위기 극복 나서...‘인구정책 실무추진단’꾸려 첫 회의 개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7-12
< 김호진 부시장 단장으로 한 ‘경주시 인구정책 실무추진단’ 첫 회의개최 >

경주시는 지난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인구정책 실무추진단 첫 회의를 열고 인구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 경주시, 실질적인 인구증가로 이어질 양질의 인구정책 수립 기대

경주시가 출산 지원, 아동 돌봄 정책 강화, 경주형 일터·일감 창출 등 인구유입 정책을 수립할 ‘경주시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조직하고 정책점검과 신규사업 발굴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경주 인구는 매년 감소하는 추세로 2018년 말 기준 25만6864명이던 인구가 지난해 말 25만3502명으로 3362명이 줄어 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년 1121명의 인구가 줄어들고 있는 셈으로 혼인율 감소, 출생률 저하, 노동인구 감소 등 부작용으로 이어지는 청년세대(15~34세)의 지역 이탈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경주시는 김호진 부시장이 단장을 맡고 실무부서 21개 팀으로 구성된 ‘경주시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조직하고 지난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

이날 실무추진단은 시가 추진하고 있는 기존 인구정책을 점검하고, 초저출산 시대 인구정책 추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세부적으로는 △출생·육아 정책반 △돌봄·교육 정책반 △다자녀·다문화가정 정책반 △고령노후 대책반 △인구유입 지원반 등 5개 분야로 나눠 시가 추진 중인 54개 추진과제에 대해 점검했다.

점검결과 △마을돌봄터 운영지원 △아동친화도시조성 △여성행복드림센터 건립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고령자복지주택 건립 등은 다른 지자체와 비교해 경쟁력이 있는 정책으로 평가됐다.

시는 이번 실무추진단 회의를 통해 신규 인구 유입은 물론 정주 인구 증가를 위한 양질의 정책이 수립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호진 부시장은 “이번 실무추진단 회의를 계기로 회의를 분기별로 정례화해 청년인구 유입과 유출 방지, 출산·양육, 고령사회 대응 정책 등 분야별 신규 사업을 발굴 추진하고 기존 정책에 대해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실행력을 높일 계획”이라며 “실무부서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질의 인구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근로자종합복지관·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내가 기획하고 만드는 봉사활동’ 장려상 수상
다음글
경주 ‘이사금 멜론’ 본격 출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포토뉴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