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황룡사지 남쪽 광장 정비 및 활용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7-27

학술대회

경주시는 지난 24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주낙영 경주시장과 서호대 시의장, 박방룡 신라문화유산연구원장을 비롯해 학계 연구자,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황룡사지 남쪽 광장 정비 및 활용을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황룡사지 남쪽 광장은 신라왕경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황룡사 복원ㆍ정비 사업 발굴과정에 발견된 넓은 공지(추정500m×50m)로써 황룡사지 남측에 위치해 동궁과 월지의 동문과 연결되는 것으로 추정되며, 규모에서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 비견된다.

학술대회는 ‘황룡사의 호국기능과 그 변화에 대한 기조강연(주보돈, 경북대)’을 시작으로 황룡사 남쪽광장과 도시유적 조사 성과에 대한 발표(이민형, 신라문화유산연구원), 신라 왕성의 중심 황룡사(이은석,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순서로 발표했으며,

이어지는 제2부에서는 황룡사지 남쪽광장의 역사적 의미와 역할(양정석, 수원대), 황룡사 건축과 남쪽광장(김숙경, 국립문화재연구소), 황룡사 남편방장에 관한 고찰(현승욱, 강원대), 경주 황룡사지 남쪽광장의 조경정비 방향(김규원, 한올문화재연구원), 황룡사지 남쪽광장 활용방안(류호철, 안양대)등의 순서로 발표 후, 발표자 전원이 참가한 가운데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번 학술대회는 황룡사지 남쪽 광장의 역사적 가치와 최근 발굴성과등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 향후 정비 및 활용 방향을 도출하고자 마련됐으며, 다양한 분야의 석학들과 함께 깊이 있는 주제와 토론을 통한 경주 황룡사지 남쪽 광장과 신라왕경의 미래 모습을 그려 본 뜻깊은 자리가 됐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얻은 학계연구자 및 관계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유적의 관련자료 등을 종합해 체계적인 정비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황룡사 중문·남회랑 실제 크기 디지털 복원
다음글
제11회 대한민국 국공립극단 페스티벌 in 경주 성황리 폐막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