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아시아송페스티벌(2020 ASF)’온택트 개막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10-06
< 45억 아시아 팬, 온라인으로 만나는 K-POP 등 아시아 대중음악 >

포스터

- 국내 16팀, 아시아 6개국 6팀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와 함께 오는 9일~10일 경주 일원에서 ‘2020 아시아송페스티벌’을 ‘온택트(ontact)’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아시아 대표 콘서트이자 글로벌 음악축제인 ‘아시아송페스티벌’은 K-POP을 중심으로 아시아 대중음악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교류의 장으로 올해 17회 째를 맞고 있다.

이번 ‘2020 아시아송페스티벌’(이하 ‘2020 ASF’)은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 ‘무관중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된다.

행사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2020 ASF 메인스테이지는 10일 오후 8시부터 중국, 일본, 인도, 태국, 베트남 등 해외 현지에서 촬영된 각국 대표가수의 공연영상과 경주를 배경으로 촬영된 K-POP영상이 2020 ASF 홈페이지(www.asiasongfestival.kr)와 SBS미디어넷 유튜브채널 ’THE K-POP’을 통해 실시간으로 스트리밍 된다.

또한, 사전 홍보를 위해 유명가수 윤도현이 경주의 각 명소들을 소개하며 펼쳐지는 예고영상은 5일~9일까지 매일 오후 8시 2020 ASF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함께 진행되는 온-오프라인 연계 포럼 ‘2020 ASF 포럼 – 아시아 대중음악 산업과 글로벌 한류’는 아시아 7개국의 엔터테인먼트 업계 실무자와 전문가, 관광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해 각국의 대중문화 소개와 글로벌 진출 사례 및 한류 현황, 포스트코로나를 위한 선제적 대응 방안 등을 발표하고, K-POP을 중심으로 아시아 대중문화의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한다.

이외에도 K-POP 스타데이트, K-푸드, K-라이프 등 풍성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류 문화콘텐츠와 경북 경주를 소개한다.

한편 이번 ‘2020 ASF’는 비록 온라인으로 개최되지만 사전공개 된 유튜브 예고영상이 5일 기준으로 조회수 350만을 돌파할 정도로 아시아 각국에서 폭발적인 관심이 쏟아져 현장공연보다 오히려 홍보효과가 더 클 수도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 같은 관심을 바탕으로 오는 10일 메인 스테이지 영상의 동시접속자 수가 수십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며, 향후 경주를 배경으로 한 K-POP 영상을 온라인에 지속적으로 노출해 경북도와 경주시에 대한 홍보와 관광객 유치 효과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파일
이전글
천년 신라인의 숨결을 느끼며 걷는‘가을경주’둘레길 10선
다음글
경주시,‘2020 경주시 좋은간판 공모전’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