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신라시조 박혁거세 동상 제막식 열어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11-04
< 사업비 10억 4000만원 들여 황성공원 내 한중우호의 숲 인근에 신라 시조 박혁거세 동상과 탄생설화 조형물 설치, 박혁거세 동상 설치 통해 신라 정체성 확립하고 천년고도 이미지 더욱 높여 >

3. 경주시, 신라시조 박혁거세 동상 제막식 열어 (2).JPG

경주시는 황성공원 내 한중우호의 숲 인근에 신라 시조 박혁거세 동상과 탄생설화 조형물 설치사업을 완료하고 4일 제막식을 열었다.

박혁거세 동상 설치는 신라 정체성을 확립하고 천년고도 이미지를 더욱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제막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최덕규 시의원, 박승직·최병준·배진석 도의원, 박낙규 신라오릉보존회 총재, 박효길 숭덕전 참봉, 석명렬 석씨대종회 회장, 석차량 숭신전 참봉, 김용구 숭혜전 참봉, 김은하 미추황릉 참봉, 손경식 육부전 보존회장, 조철제 경주문화원장, 그리고 많은 시민이 참여했다.이번 사업은 지난 2015년 실시된 신라대표 인물 선양 및 상징물 조성용역과 시민 설문조사 결과 박혁거세가 신라 대표인물로 선정되며 시작됐다.

이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영정 제작, 형상화 작업 등을 실시하고, 지난해 말에 착공해 이번에 사업을 완료했다.

총 사업비는 10억 4000만원이다.

박혁거세 동상은 지름 11m의 원형 위에 기단을 포함해 높이 6.6m 크기로 만들어 졌다. 동상은 남산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

2.5m 높이의 기단 앞에는 ‘신라시조왕 박혁거세’ 글을 새겼고, 뒷면에는 왕의 일대기와 건립 취지를 새겼다.

동상 뒤쪽에는 탄생설화 조형물로 백마상, 알, 우물(나정) 등이 설치됐고, 동상을 중심으로 주변에 오악을 상징하는 4개의 언덕도 조성됐다.

박낙규 신라오릉회 총재는 문중을 대표해 “시조왕 동상 건립을 추진해 준 경주시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최덕규 시의원은 “박혁거세 동상을 비롯해 더 많은 인물의 동상이 조성돼 천년고도 경주 이미지가 잘 표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바쁜 일정으로 축전을 보내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우리 민족사의 근간인 신라 시조 박혁거세의 건국정신과 성덕을 본받고자 동상을 건립하게 됐다”며, “이를 시작으로 훌륭한 역사적 인물들을 새롭게 조명해 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새로운 관광자원과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2021 경주문화재야행’ 5일 개막식 개최
다음글
안강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역신퇴치 전통활동 ‘처용 온 데이’ 실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