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양성자연구단...문화재 복원기술 연구에 나선다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12-14
< ㈜라드피온과 상호협력 협약 체결·가속기 첨단기술 활용해 문화유산 진단 등 공동연구 착수 >

상호협력 협약 체결

앞으론 문화유산 연대측정과 문화재 복원분야에 양성자가속기술이 적용될 전망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양성자과학연구단은 핵과학기반 문화기술 기업인 ㈜라드피온과 문화재 진단 및 복원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지난 9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가속기 기반 분석기술을 활용한 문화재와 고미술품 등의 연대분석 및 과학감정 △보존과학 첨단기술 개발, 이온주입기술을 활용한 산업·의료·방위산업용 재료의 표면개질 기술개발 △양산용 이온주입장치 개발 △비파괴검사기술인 중성자·X선 라디오그래피 기술개발 및 상용화 서비스 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양성자과학연구단의 기술지원을 통해 이온주입기술을 이용한 반도체 공정라인 제전부품 양산화 및 관련 이온주입장치 개발에도 도전한다.

이온주입기술은 이온빔을 활용한 재료의 표면개질 기술로써, 이온의 고전압 가속 주입을 통해 재료 본연의 특성은 유지하면서 표면의 내마모성 및 내식성 등 기계·전기적 특성 등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양성자과학연구단 김유종 단장은 “㈜라드피온은 경주시에 소재한 문화재의 연대측정과 진위여부 작업에 꼭 필요한 기업”이라며, “㈜라드피온과 협력해 가속기 기술들을 활용해 문화재 과학분야의 첨단기술개발과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코로나 끝" 소원도 안방서…이번만큼은 '집콕 해맞이' 당부
다음글
2020 경주 들쑥날쑥 문화제 성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