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경주시립극단 제119회 정기공연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19-06-17
< 1915년 일제 강점기 시절 실제 경주에서 발생한 이야기 >

제119회 정기공연

경주시립극단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제119회 정기공연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 을 오는 6월 27일(목)부터 6월 30일(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원화홀(소공연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과거 일제 강점기 시절 경주에서 실제 일어났던 역사적인 사건을 바탕으로 1915년 12월 24일 경주 효현교에서 우편 마차에 실려 있던 세금마차 탈취사건을 재조명한다. 당시 일본 경찰에 의해 강력 수사가 이뤄졌으나 범인 검거에 실패하고 무단 통치 기간에 발생한 전대미문의 미제 사건으로 남았지만, 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의 활약이 기록되어 있는 고헌실기 약초가 세상에 그 모습을 보이면서 사건의 전말이 알려졌다. 이는 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 의병 출신 광복회 회원 우재룡, 권영만이 일제에 의해 강제 수탈된 우리의 재산을 독립운동 자금 마련을 위해 계획하고 실행한 항일운동이었다.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은 세금마차 탈취사건을 중심으로 당시 광복회 재무담당이자 경주 최부자로 잘 알려진 최준 선생과 경주 권번 기생들의 이야기, 삼국유사 의해(義解)편에 실려 있는 사복무언(蛇卜無言)의 이야기를 본 공연에 함께 녹여낸 것으로, 경주시립극단 김한길 예술감독이 직접 대본을 집필하고 공연을 연출한다.

김한길 예술감독은 “100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언제까지나 우리 가까이에 있을 대한 독립 광복과 국권회복을 위해 노력한 모든 분의 숭고한 정신을 되살리고 기억하고자 공연을 제작하였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며 다양한 할인을 진행하고 있다. 입장권은 경주시립예술단 ☎1899-2138, 경주예술의 전당 홈페이지에서 전석 5,000원에 예매할 수 있다.
파일
이전글
해오름동맹도시(경주․울산․포항),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울산도시공사 상호협력 MOU체결
다음글
2019 해오름동맹 ‘국악교류공연 한마당’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