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립도서관, 일본 다케오 시립도서관 기획자와 좌담회 가져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3-04-17
< 지난 14일 별마당 도서관의 모델, 다카하시 사토루 초청해 다양한 의견 나눠 >

다카하시 사토루씨가 14일 경주시립도서관 1층 강의실에서 도서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펼치고 있다.(맨 앞 오른쪽 힌티셔츠  다카하시 사토루, 오른쪽에서 두 번째 마이크 든 사람은 통역사)

경주시립도서관은 지난 14일 본관 1층 강의실에서 별마당 도서관의 모델, 일본 다케오 시립도서관의 기획자인 ‘다카하시 사토루’를 초청해 도서관 직원들과 좌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다카하시 사토루는 다케오 시립도서관의 새 단장을 기획해 결과물을 만들어 낸 장본인이다.

일본 다케오 시립도서관은 인구 5만의 작은 도시에 있는 도서관으로 2013년, 일본 내 CCC(Cultural Convenience Club)이라는 민간기업과 다케오 시가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는 열린 도서관’을 주제로 새 단장을 한 후 연간 25만 명에서 100만 명이 방문하는 명소가 됐다.

이번 좌담회를 통해 다케오 시립도서관의 특징과 도서관이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었던 운영 방법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앞서 경주시립도서관은 복합문화도서관(가칭) 건립을 위해 국내 뿐 아니라 국외 도서관의 다양한 사례들을 수집하고 있었다.

다카하시 사토루는 이번 좌담회에서 “건립에 중점을 두어야 할 부분으로 도서관은 시민들에게 열려 있는 공간이어야 하고, 누구나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좌담회를 비롯해 도서관의 새로운 역할에 대해 다양하게 고민하고 도서관의 발전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노인종합복지관, 6월까지 무료 치매 조기검진 실시
다음글
경주시새마을부녀회, 어려운 세대 밑반찬 지원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많이본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