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CSHA 경주 컨퍼런스’ 성황리 종료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19-11-11

CSHA 경주 컨퍼런스

- 돌프 웨이저스 (바헤닝언대학교, 네덜란드), 주 찌엔캉 (CAS, 중국), 후쿠다 히로오(도쿄대학교, 일본) 등 식물연구 분야의 연구자 및 최고 권위자 150명 경주 방문
- 국내에서 최초로 개최된 2019 CSHA 경주 컨퍼런스, 국제적인 공동연구에 국내 연구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계기 마련

포스텍 황일두 교수(생명과학과, 석천석좌교수)는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이하 하이코)에서 세계최고의 과학자 그룹을 대상으로 ‘식물 세포와 발달 생물학(Plant Cell and Development Biology)’을 주제로 ‘2019 CSHA 경주 컨퍼런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최초로 개최된 ‘2019 CSHA 경주 컨퍼런스’는 7개의 연구주제로 세계적인 30개 대학 및 연구소의 식물연구 분야 연구자가 참가해 각자의 연구내용을 소개하고 토론했다.

이번 컨퍼런스의 기조연설자로 나선 포스텍 황인환 교수(융합생명공학부)는 단백질의 아미노산 서열분석을 통해 식물 세포 내 특정 단백질들이 세포 내 소기관인 엽록체로 이동하는 표적 메커니즘에 대해 발표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에 참가한 연구자들은 학술모임 이후 경주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황리단길 등과 같은 유명 관광지와 유적지를 방문해 경주의 우수한 문화재와 문화체험을 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가장 아름다운 계절인 가을의 정취를 즐길 수 있어 좋았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를 경주로 직접 유치한 포스텍 황일두 교수(생명과학과, 석천석좌교수)는 “이번 컨퍼런스를 한국에 개최함으로 국내 연구자들이 앞으로 해외의 우수한 대학 및 연구소와 함께 국제적인 공동연구에 함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으며, 2020년 이후 식물과 관련된 대규모 컨퍼런스를 유치할 계획이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박영호 경주화백컨벤션뷰로 사장은 “식물분야의 최고 연구자와 권위자들께 11월 단풍이 아름다운 경주를 보여드릴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계속해서 식물과 관련된 다양한 국제학술행사가 경주로 유치될 수 있도록 MICE 인프라와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SHA(Cold Spring Harbor Asia)’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과학교류를 위한 국제허브연구소로서 중국 쑤저우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CSHL (Cold Spring Harbor Laboratory, USA)의 특별한 회의형식과 스타일을 모델로 아시아 과학 회의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파일
이전글
‘2019년 제5회 세계한글작가대회’ 개막
다음글
제22회 경주시 관광기념품 공모전 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