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신라학 국제학술대회, ‘신라의 민속(民俗)’주제로 개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19-09-06
< 신라의 팔월 보름 명절은 중국의 중추절과 관련이 있을까? >

신라학 국제학술대회

경주시가 주최하는 제13회 신라학 국제학술대회가 오는 20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신라의 民俗(Folklore of Silla)’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번 학술대회는 2016년 ‘동아시아 고대 복식(제10회)’, 2017년 ‘세계 속의 신라樂(제11회)’, ‘2018년 신라의 食문화(제12회)’이어 신라의 생활문화사를 다룬 네 번째 주제로 민족의 일상 생활문화인 민속 가운데 세시풍속을 중심으로 신라와 동아시아 국가 관계를 비롯해 신라인의 가치관 인식을 조명해 보기 위해 기획됐다.

‘신라의 民俗󰡑에서는 특히 8월 15일과 관련해 한․중․일의 인식에 대한 비교사적 고찰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민속과 관련된 분야의 국내외 연구자들이 참가해 대중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고대 동아시아의 민속에 대한 풍성한 발표와 토론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최광식 교수의 기조강연 ‘문헌상으로 본 신라의 세시풍속’을 시작으로 국내외 연구자들의 신라 민속 연구 발표가 이어진다. 발표는 김인희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의 ‘적산 법화원의 8월 15일 명절 연구’ 등 3개의 국내발표와 3개의 국외발표로 이뤄진다.

종합토론에는 좌장 최광식(고려대학교 명예교수), 정형호(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 노성환(울산대학교), 쑤항(중국사회과학원), 채미하(고려대학교 동아시아 문화교류연구소 교수), 이영배(안동대학교), 배양수(부산외국어대) 등 고대 민속 관련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학술대회 식전행사로는 신라 십무(新羅 十舞) 중 하나인 황창무(黃昌舞)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황창무는 박종(朴琮, 1735~1793)이 경주에서 관람한 기록을 근거로, 이종숙 소장(한국전통악무연구소, 황창무 연구자)이 복원·재현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라의 민속을 주제로 한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신라 민속은 물론 주변국과의 문화 교류 양상에 대해서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학술대회 연구 성과를 통해 앞으로 신라의 생활문화사를 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학술대회 참가 사전등록은 오는 11일 까지이며 신라문화유산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서식 다운로드 후 작성․신청하면 된다.
파일
이전글
추석연휴 짧지만 가족과 함께 경주에서 재충전 어때요?
다음글
2020 문화관광 우수축제 선정 목표 성공행사 추진 박차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