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코(HICO), 2025년 APEC 정상회의 유치 본격 참여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7-08
< 국제회의도시 경주, 세계문화유산과 정상회의 필요한 인프라를 갖춘 최적지 >

경주화백컨벤션센터 전경

- APEC 유치 계기로 전시회와 각종 행사가 끊이지 않는 마이스 특화도시로 도약 기회
- 생산유발 9,720억원, 부가가치유발 4,654억원, 취업유발 7,908명 파급효과 기대

(재)경주화백컨벤션뷰로는 경상북도, 경주시와 함께 2025년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의향을 공식 표명하고 본격적으로 유치 준비에 들어갔다.

APEC(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는 미·중·일·러 4강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이는 유일한 회의체로서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21개 회원국에서 순회 개최되며, 우리나라에서는 2005년 부산에서 개최된 바 있다.

이미 국내도시의 2025년 APEC 정상회의 유치전이 치열한 가운데 경주시는 천년고도 경주시의 발전을 10년 정도 앞당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경북도와 긴밀하게 협력해 2025년 APEC 정상회의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경주시는 대한민국 역사의 보고이자 세계문화유산이 즐비한 세계적 도시”라며, “각국 정상들을 모시고 APEC 역사에 남을 훌륭한 회의가 경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며 시·도민의 적극적인 동참과 응원을 당부했다.

국제회의도시 경주는 석굴암, 불국사 등 도시 자체가 세계문화유산이라 불려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역사적 품격이 깊어 세계 정상들에게 진정한 한국의 아름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곳이다. 또한 산업발전 중심지인 포항, 구미, 울산 등이 인접해 있어 세계 정상들이 궁금해 하는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현장을 소개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회의에 도입하는 등 전통문화와 새로운 미래가 공존하는 APEC 정상회의 개최 최적지이다.

경주화백컨벤션뷰로는 2015년 하이코(HICO) 개관 이후 연간 약 200건의 국제 및 국내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특히 제7차 세계물포럼,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 제14차 세계한상대회, 제66차 유엔NGO컨퍼런스 등 대규모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른 경험과 역량을 갖추고 있어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와 개최에 큰 역할이 기대된다.

김용국 경주화백컨벤션뷰로 사장은 “경주시와 함께 2024년까지 컨벤션센터 시설 증축 및 개선을 완료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조성되는 인프라를 통해 이전에 유치하지 못했던 대규모 국제행사를 지속적으로 유치할 수 있게 돼 경주가 연중 전시회와 각종 행사가 끊이지 않는 도시로 도약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 황성공원 어린이 물놀이장 개장
다음글
경주시 화랑마을 문무 야외수영장 개장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