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관광기구(UNWTO) 현장실사통한 경주 점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1-03-03
< - 3월 1일부터 6일까지 실사단 현장실사 >

3D2Z8541.JPG

- 시설점검, 경주 문화 체험으로 좋은 인상 남기기에 총력
- 준비된 도시 경주의 모습 알린다.

관광분야최고의 권위, 유엔세계관광기구총회(UNWTO General Assembly)를 앞두고 오는 3월 2일부터 4일까지 2박 3일의 일정으로 경주 현장실사를 실시한다.

오는 10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서 개최되는 세계관광기구총회의 성공적 총회 개최를 위해 UNWTO본부의 Maria Blanca Peral 국장, 황해국 부국장 및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경주와 총회 시설에 대한 본격적인 점검에 나선 것이다.

실사단은 3월 2일부터 경주를 방문해 총회의 준비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준비해야할 사항 등에 대한 논의를 하고, 총회가 개최될 장소인 현대호텔에서 경주 관계자 간담회를 통해 직접 연회장, 숙박시설 등을 돌아보는 1차 시설 점검을 하였다.

3일에는 오전 10시에는 최양식 시장과 실사단의 만남이 이루어져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국제회의국장 환영행사가 치러졌다. 최시장과 Peral 국장의 환영인사와 방문인사를 주고받는 자리가 마련되고, 한국의 아름다운 선율, 대금 연주로 실사단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울러 최시장은 Peral 국장에게 경주의 전통과 천년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금 귀걸이를 선물해 경주의 천년문화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좋은 인상을 남겼다.

최시장과의 만남 이후 실사단은 오후에 예술의 전당, 아트선재미술관, 문화엑스포공원, 신라밀레니엄의 경주 시내 시설 점검에 들어가는 일정을 가졌다. 이후 현대호텔 시설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꼼꼼한 2차 점검 시간을 가져 실사단은 경주에서의 성공적인 총회개최를 위한 점검에 들어갔다.

각종 시설 점검과 간담회를 통해 꼼꼼한 체크를 한 실사단은 마지막날에는 경주의 아름다움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불국사·석굴암·대릉원 등지를 이동하며 경주의 아름다움을 마음에 담고 경주에서의 일정을 종료하게 된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이번 현지실사를 통해 가을에 열릴 세계관광기구총회가 한치의 불편함이 없는 행사가 되도록 세심히 준비할 것이고, 현재까지의 준비 또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하며, "앞으로 남은 기간동안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도 꼼꼼히 체크하고 철저히 마무리해 총회 회원들이 준비된 경주의 모습에서 감동을 느끼도록 각인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경주시는 오는 10월 세계관광기구총회 개최를 통해 컨벤션 중심 도시로의 경주로의 도약에 한걸음 더 가깝게 다가설 수 있게 되었다.
파일
이전글
문화재 보존 및 관리를 위한 3D 지적공간정보 시연회 개최
다음글
올 봄, 경주로 떠나는 여행!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