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 대보름 민속놀이 행사 풍성하게 열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0-03-02
< -양동민속마을 2천여명, 안강 칠평천 4천여명, 경주 서천 5천여명, 소망기원제 올려 - >

양동줄다리기_(1).JPG

세시풍속의 전통 명맥을 이어 오고 있는 경주지역에는 지난달 28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다양한 대보름 행사가 풍성하게 열렸다.

경주문화축제위원회를 비롯한 양동민속마을과 관내 읍·면·동 자생단체들이 주축이 되어 평안과 풍년을 기원하며 열린 이날 정월 대보름날 행사에는 예전과 달리 따뜻한 날씨속에 수많은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모여 저마다의 소망을 기원하는 달집을 태우며 전통놀이 행사에 흠뻑 도취 됐다.

경주문화축제위원회(위원장 백승해)가 서천에 마련한「제9회 경주정월대보름 잔치」에는 이날 오후 2시부터 9시까지 기관·단체장과 시민 등 5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망기 달기, 연날리기, 투호놀이, 줄넘기, 소망기원제, 달집태우기, 강강술래 등 을 개최해 우리고유의 세시풍습과 전통민속놀이를 계승 발전시켜나가는데 기여했다.

또한 경주시와 양동민속마을보존위원회(위원장 이동주)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양동마을 회관 앞에서 지역주민과 관광객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해 동안의「평안과 풍년을 기원하는 동제」를 올린 뒤 「윷놀이, 풍물놀이, 관광객 떡국 나누어먹기, 지신밝기, 달집태우기」등 다채로운 민속놀이 행사를 개최했다.

특히, 조선시대 전형적인 반촌마을로서 현재 150여호의 대소고가(大小古家)가 잘 보존되어 있어 1984년 민속마을(중요민속자료 제189호)로 지정된 양동민속마을에는 매년 정월 대보름날을 맞이하여 수많은 관광객이 관람하는 가운데 아랫마을과 윗마을이 대결하는 주민화합 한마당 잔치인「줄다리기」 행사가 열려 볼거리를 제공했다.

안강읍 청년 애향단체인 안맥회(회장 이성덕)도 안강 칠평천 둔치에서 지역주민 4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월대보름행사 일환으로 ‘제7회 안강읍민 한마음 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에는 읍민의 소망과 액운을 날리는 달집태우기, 체험마당 운영, 읍민 노래자랑, 가수 축하공연, 새마을지도자회가 마련한 떡국 나누기, 바르게살기 안강지부에서 커피, 녹차, 음료 제공, 안강을 사랑하는 모임에서 두부와 김치 막걸리를 참석한 관광객과 읍민들에게 제공하였으며, 고명서도원에서 가훈과 소원성취 리본 써주기 행사도 열렸다.

또한 경주문화원에서 전통연날리기와 전통 연 만들기 체험장을 운영하였고, 안강 옥산 세심마을에서는 떡 메치기와 제기 만들기 체험장을 그리고 투호놀이와 제기차기 대회를 여는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축제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밖에도 경주지역 각 읍·면·동에서도 청년회가 주관이 되어 주민화합 달집태우기를 비롯한 지신밟기, 풍물 놀이, 윷놀이 등 정월 대보름맞이 민속놀이 행사를 다채롭게 개최했다.
파일
이전글
꽃과 사적지가 어우러진 천년고도 경주로 오세요
다음글
정월 대보름 민속놀이 행사 풍성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