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HICO서‘코로나 블루’떨쳐낼 ‘심리방역 축제’...오는 11월 열려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7-26
< HICO-힐링산업협회, ‘2021 힐링페스타 경주’ 공동주관 업무협약 >

경주화백컨벤션터(이하 HICO)와 (사)힐링산업협회는 지난 23일 HICO에서 ‘2021 힐링페스타 경주’ 공동주관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11월 6일~7일 이틀 간 경주 HICO 및 보문단지서 개최 예정
- 경주, 국내 대표 힐링 관광지로써 도시 이미지 제고할 듯
- 힐링트라이애슬론 등 우울감 떨쳐낼 다양한 프로그램 선보여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을 위해 오는 11월 6일~7일 이틀 간 명상 등 심리지원 서비스를 위한 이른바 ‘심리방역축제’가 경주에서 열린다.

경주화백컨벤션터(이하 HICO)와 (사)힐링산업협회는 지난 23일 HICO에서 ‘2021 힐링페스타 경주’를 공동 주관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 HICO 김용국 사장과 힐링산업협회 백상진 회장을 비롯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HICO와 보문단지 일원에서 열리는 ‘2021 힐링페스타 경주’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들의 우울지수가 높아짐에 따라 이를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다.

주요 프로그램은 힐링트라이애슬론, 요가컨퍼런스, 명상, 싱잉볼워크숍, 힐링 진단 및 상담, 힐링 인플루언서 홈트 등 다양한 힐링 액티비티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HICO는 이번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코로나블루 극복을 위한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과 우울감 해소 노하우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힐링산업협회 백상진 회장은 “2021 힐링페스타 경주가 팬데믹 이후 일상에서 삶의 가치를 찾아가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하고, 힐링 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ICO 김용국 사장은 “2021 힐링페스타 경주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지역민 및 관광객의 심신 건강 회복과 관리를 위한 힐링 문화를 생산하고 확산하는 계기를 조성하고, 향후 ‘힐링레저산업전(가칭)’ 개최 등 경주 브랜드 주관 전시회 행사로 유지 발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들의 우울감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된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될 예정이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립도서관, 8월 도서관 문화행사 운영
다음글
경주시, ‘2021 문무대왕 해양 심포지엄’ 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