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비단벌레 전동차 3호차 도입···동부사적지 3.3㎞ 하루 11회 왕복 운행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2-06-30
< 주요 관광지 관람편의 위해 관광용 전동차 추가 도입...다음달 1일부터 정식 운행 >

경주시가 주요 사적지 관람편의 제공을 위해 도입한 ‘비단벌레 전동차’ 3호차

- 코로나19로 관광경기 위축된 지난해도 무려 6만명 탑승... 성인 4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

첨성대와 동궁과 월지 등 경주 대표 사적지를 돌아볼 수 있는 관광용 전기자동차가 추가 도입된다.

경주시는 동부사적지 등 주요 관광지 관람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비단벌레 전동차’ 3호차를 도입하고 다음달 1일부터 정식 운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시는 관광객에게 색다른 체험기회를 제공하기 지난 2013년 ‘비단벌레 전동차’를 첫 도입한 바 있다.

이듬해인 2014년 2호차를 도입하면서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관광경기가 위축됐던 지난 한 해도 무려 6만명이 비단벌레 전동차를 탑승했다.

비단벌레 전동차는 천연기념물 496호인 비단벌레를 형상화한 것으로, 황남대총에서 발굴된 말안장가리개 등에도 비단벌레 문양이 새겨져 있다.

차량 2대를 연결해 1·2호차는 각각 15명이, 3호차는 20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첨성대 등 주요 사적지와 계림, 향교, 최씨 고택, 교촌마을, 월정교, 꽃단지, 월성홍보관을 경유해 매표소까지 3.3km를 운행한다.

하루 11회 왕복 운행하며 소요시간은 20분이다.

요금은 성인 4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이다.

주낙영 시장은 “지역 주요 사적지와 도심 상권을 연계해 매력적인 관광 친화도시 기반을 구축하고 지속적이고 내실 있는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며 “이를 통해 신라천년 경주를 재조명하고 찾아오는 관광객들을 도심으로 유도해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상권 활성화에 교두보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일
이전글
올여름 피서는 ‘경주 토함산자연휴양림’에서
다음글
제69회 전국 중학야구선수권대회, 15일간 열전 성황리 종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