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양남 수렴항 어촌뉴딜 300사업 현장 점검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10-18
< 지난 2019년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로 선정, 사업비 112억원 들여 사업 추진 >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 15일 양남면 수렴항 어촌뉴딜 300사업 현장을 찾아 사업 추진현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 바닷가 문화광장과 매력적인 야경 조성, 관광객들 호응 기대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15일 양남면 수렴항 어촌뉴딜 300사업 현장을 찾아 추진현황 등을 점검했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국책사업으로 낙후된 어촌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어촌‧어항의 고유자원을 활용해 특성에 맞게 개발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에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수렴항은 사업비 112억원(국비 78억원, 도비 10억원, 시비 24억원)으로 사업이 진행중이다. 올해 12월 준공 예정이다.

경주시는 사업 추진을 통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바닷가 문화광장 조성 △방파벽 등을 활용한 경관 조명 설치로 매력적인 야경 조성 등으로 수렴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오는 12월 수렴항 어촌뉴딜사업이 완료되면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임과 동시에 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퍼스널 모빌리티 ‘국산화’ 전초기지 구축에 나서
다음글
경주시, 제48회 신라문화제 ‘신라예술제’ 다채로운 공연으로 펼쳐져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