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보건소, 다중이용시설 대상 레지오넬라증 예방 검사 실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7-29
< - 대형 목욕탕·노인요양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1곳 대상 8월 2일~6일 ‘레지오넬라증 사전예방 검사’ 실시 >

경주시 보건소 전경

경주시 보건소는 물 소비가 증가하는 여름철을 맞이해 대형 목욕탕과 노인요양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1곳에서 8월 2일~6일까지 ‘레지오넬라증 사전예방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레지오넬라증은 대형건물 냉각탑, 급수시설, 대중목욕탕 욕조, 분수 등에 있던 레지오넬라균이 호흡기를 통해 들어와 발생하는 제3급 법정 감염병이다.

주로 발열, 마른기침, 인후통 등 가벼운 증상에 그치지만, 만성 폐질환자나 흡연자의 경우 폐렴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소는 검사 결과 환경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시설에 대해 재검사와 시설위생지도를 실시할 방침이다.

최재순 보건소장은 “레지오넬라증은 만성 폐질환자, 당뇨환자, 고혈압환자, 흡연자 등 면역이 저하된 고위험군에서 쉽게 발생한다”며, “예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급수시설, 냉각탑, 샤워기 등을 주기적으로 청소·소독해야 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파일
이전글
안강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제2차 강사간담회 열어
다음글
경주시,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해소 프로그램 실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생활소식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