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개관하는 경주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 이름은 ‘숭문대’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7-28
< 신라시대 왕실도서 보관‧관리하고 동궁의 교육 맡았던 옛 관청 이름 >

현재 경주시 황남동 407번지 일대에 건립 중인 숭문대 모습

- 시설 내부에는 출토유물 전시관, 세미나실, 수장시설, 연구실 들어서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신라왕경 복원정비사업의 일환으로 내년 상반기 개관하는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의 이름을 ‘숭문대’로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숭문대(崇文臺)는 학문(文)을 숭상(崇)한다는 의미로, 신라시대 왕실도서를 보관‧관리하고 동궁(東宮)에 대한 교육을 담당하던 관청이다.

또 신라시대 명필(名筆)로 손꼽히는 요극일(姚克一)이 숭문대의 관리였다는 기록을 통해 숭문대가 신라시대를 대표하는 학문 연구 기관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같은 기록은 고대 역사를 기록한 ‘삼국사기’를 통해 확인됐다.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찬란했던 신라 천년의 역사를 널리 알리고 계승하고자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의 이름을 숭문대로 명명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건립 중인 숭문대는 경주시 황남동 407번지 일대에 총 사업비 75억원(국비70%·지방비30%)을 들여, 연면적 2,370m2, 지상 1층 규모로 시설 내부에는 출토유물 전시관, 세미나실, 수장시설, 연구실 등이 들어선다.

지난 3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숭문대가 교촌마을과 인접한 곳에 들어서는 만큼, 주변 경관을 고려해 한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계안이 채택됐다.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이 시설이 개관되면 신라왕궁 발굴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의 전시와 연구 성과를 공개할 수 있는 ‘신라왕궁 출토유물 전시관’으로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설 운영은 문화재청 산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맡는다.

경주시 관계자는 “장기간 소요가 예상되는 월성 발굴조사에 따른 체계적·전문적 연구 및 출토 유물 수장 시설의 필요는 물론, 출토 유물의 전시 공간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라며, “숭문대가 개관하면 교촌한옥마을과 월정교 주변 경관이 크게 개선돼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일
이전글
버스정류장에 스크린도어·공기청정기·냉난방기가?... 경주에도 최첨단 미래형 버스정류장이 떴다
다음글
경주시, 양남면 수렴리 마을회관 ‘커뮤니티 체험공간’ 조성 추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