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장마·태풍 피해 제로 ‘도전’… 재난 취약시설 일제 현장 점검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7-26
< 경주시, 본격적인 장마·태풍 시기 맞아 대비사항 집중점검 >

경주시는 지난 22일 현곡면 태암지구 하천시설을 찾아 재난대비 안전 점검을 하고 있다.

- 주낙영 시장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

경주시가 장마, 태풍 등 여름철 재해에 대비해 재난 대응부서와 관계부서가 모여 각 분야별 사전점검에 나섰다.

25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지난 12일부터 실시됐으며 오는 30일까지 총 19일간 이뤄진다.

경주시가 취약시설로 지정한 곳은 하천시설, 교량, 해안지역, 배수시설, 저수지 등 총 7개 시설, 14개소다.

특히 이번 점검에는 지난 2019년 태풍 미탁으로 붕괴 피해를 입었던 외동 우박교와 지난해 태풍 마이삭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감포항친수공간 등이 포함됐다.

절토사면 보강공사가 진행중인 ‘알천북로’와 급경사지의 붕괴위험을 실시간 감시하기 위한 계측설비 구축공사가 진행중인 ‘경감로’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다.

경주시는 사전점검이 종료된 이후에도 수시 점검반을 편성해 장마로 약해진 지반을 순찰하며 토사 침식 현황, 위험 수목 등 점검을 통한 사전 보수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우려되는 취약지역 주변 거주 주민들에게는 재난 문자발송과 마을앰프방송을 통해 사전에 대피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번해지고 있어 재난 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시민 모두가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은 올 여름철(6~8월) 강수량은 평년(623~791mm)과 비슷하겠으나,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성 집중호우 가능성이 높고, 평균수온이 상승(20년간 3.2℃ 상승)해 태풍발생 가능성도 높다고 전망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3저(低)'로 해외서 국내 유턴기업 유치
다음글
정부, 안전성 높고 CO₂ 없는‘꿈의 원자로’SMR 연구·개발 전초기지로 경주‘선택’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