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올해 첫 모내기 시작, 풍년 농사 기원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4-19
< 산내 이상목 농가 외칠리들 2.6㏊ 모내기 실시 >

올해 첫 모내기

- 올해 경주지역 모내기 면적 11,600㏊, 쌀 생산량 6만 톤 예상
- 벼 병해충 공동방제·GAP 인증 농가육성 등 사업 적극 지원 나서

경주시가 지역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시작하며 한해 풍년 농사를 기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산내면 이상목 농가의 외칠리들 2.6ha 농지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실시했다.

올해 경주 지역 모내기 면적은 1만 1600ha, 쌀 생산량은 6만 톤으로 예상되며, 첫 모내기를 시작으로 6월 초순에 모내기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첫 모내기 벼는 지난달 14일에 파종한 벼로써 품종은 해담벼와 설향찰벼이다.

해담벼는 빠른 수확이 가능하고 병해충에 강하며 특히 밥 맛이 좋은 것이 특징이고, 설향찰벼는 구수한 누룽지 향기가 나는 찰벼로 일반 쌀과 섞어 밥을 하면 맛이 일품인 품종이다.

이상목 씨는 개인도정 시설과 ‘신라향미쌀’이라는 자체 브랜드를 가지고 있으며, 매년 8월 조기수확을 통한 추석 전 햅쌀을 생산해 경주몰, 산내농협마트, 식당, 소비자 직거래 등 전국으로 판매해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다. 이 씨는 올해 80톤 정도의 쌀을 생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벼 병해충 공동방제와 GAP 인증농가 육성, 노동력 절감 드론이용기술, 무복토 못자리기술 등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사업은 물론 노동력과 생산비를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일
이전글
주낙영 경주시장, 강동 새싹귀리 농장 방문
다음글
경주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주후원회 후원금 약정서 전달식 가져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포토뉴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