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WHC-AP 세계유산도시 사진전 개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4-06
< 이달 6일~6월 6일까지 국립익산박물관에서 아시아태평양지역 유산도시 아름다운 순간 담긴 사진 선보여 >

세계유산도시 사진전

국내 최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4건)을 보유한 경주시에서 운영중인 국제기구인 세계유산도시기구 아시아태평양지역사무처(OWHC-AP, Organization of World Heritage Cities Asia-Pacific Regional Secretariat)에서 국내 회원도시 간 교류사업의 일환으로 익산시·국립익산박물관과 함께 세계유산도시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익산시는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 회장도시이면서 경주시의 국내 유일한 자매도시이다.

이번 사진전은 ‘Memory of the World, Cities of the Future-모두의 기억, 내일의 세계유산도시’ 라는 주제로 이달 6일부터 6월 6일까지 국립익산박물관에서 열린다.

코로나 장기화로 지친 익산시민들에게 ‘OWHC-AP 세계유산도시 국제사진공모전’ 에서 수상한 작품을 포함해 아시아태평양지역 유산도시의 아름다운 순간이 담긴 2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세계유산도시 사진전 개최로 자매도시인 익산시와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 질 것”이라며, “사진으로 만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세계유산도시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도시들이 모여 만든 국제기구인 세계유산도시기구 아시아태평양지역사무처는 지난 2013년 12월부터 경주시에서 유치·운영해 오고 있다.
파일
이전글
봄날 천원의 행복, 경주 동궁원 문화행사 개최!
다음글
경주시, ‘2021 한복문화주간 in 경주’ 행사 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