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민간기업과 손잡고 ‘전기차 급속 충전소’인프라 확충 나선다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2-07-04
< 경주시-대영채비,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와 관리·운영 업무협약 체결 >

주낙영 경주시장과 정민교 대영채비(주) 대표이사가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2024년 말까지 150억 투자, 전기차 충전스테이션 등 급속충전시설 200기 이상 확보

경주시가 전기차 충전기 보급관리 업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경주시는 4일 대영채비(주)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민간투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정부의 탄소중립 2050프로젝트를 선도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민간투자사업을 추진해 오는 2024년 12월까지 전기차 충전스테이션 등 급속충전시설 200기 이상을 보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라 대영채비(주)는 150억원을 투자하며, 경주시는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행정사항을 적극 지원한다.

양 기관은 충전요금을 2030년까지 환경부 고시 금액보다 10% 이상 할인된 금액으로 적용한다는데도 상호 약정했다.

이를 통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공단 방문객 및 인근 지역주민의 전기차 충전에 대한 불편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경주시는 판단하고 있다.

특히 현재 85개소 139기 수준에 머물고 있는 전기차 급속충전시설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영채비 정민교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경주시와의 파트너쉽을 확장해 나가겠다”며 “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구축을 위해 대영채비는 신기술 개발에 더욱더 박차를 가할 것”이라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전기차 충전사업이 본격적인 민간 주도 사업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이번 협약으로 경주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관련 산업 생태계가 조성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5월 기준 경주시 등록차량 14만 8828대 가운데 친환경 차량은 6043대(하이브리드 4433, 전기차 1588, 수소차 22대)로 전체 등록차량 대비 4.06% 수준이다. 2030년까지 전체 등록차량 대비 20% 수준인 3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경주시는 예상하고 있다.
파일
이전글
주낙영 경주시장, 언론인 간담회 통해 민선8기 경주시 핵심 비전 밝혀
다음글
보행자·운전자 둘 다 불편했던 황리단길 골목안...일방통행 지정으로 교통혼잡·사고위험 모두 해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