밋밋했던 경주‘배반지하차도’... 지역 정체성 살린 아름다운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10-21
< 1993년 준공된 경주 관문 ‘배반지하차도’... 노후화로 도시 미관 저해는 물론 어두운 조명으로 운전자 불편 초래 >

배반지하차도 경관개선사업 주·야간 예상도

- 지하차도 벽면 양측에 첨성대, 다보탑, 석가탑, 천년미소 등 타일로 표현한 상징물 설치... LED 간접조명도 함께 설치

경주시의 관문격인 배반지하차도가 문화재 상징물과 문양 등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디자인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경주시는 밋밋했던 배반지하차도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지역 정체성을 살린 아름다운 디자인 상징물을 설치하는 경관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1993년 완공된 배반지하차도는 노후화로 도시 미관을 저해함은 물론, 지하차도의 어두운 조명은 운전자들의 불편을 초래해 왔다.

이에 시는 전문가 자문 및 관련부서 협의를 통해 지하차도 양측 벽면에 경주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상징조형물을 설치키로 결정했다.

사업비 3억원이 투입되며, 지난 5월부터 디자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사업에 착수해 11월 중순 완공을 목표로 현재 막바지 작업 중이다.

배반지하차도 벽면에 설치될 상징물은 △천마 △첨성대 △다보탑 △석가탑 △비천상 △천년의 미소 △신라금관 △동궁과 월지 △월정교 등이며, 평면 구조물과 타일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상징물을 표현한다.

나머지 벽면은 신라 수막새 문양의 도색과 벽화로 마감해 주변 상징물과 조화를 이룰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 야간 경관을 위해 모든 상징조형물에는 차량 통행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LED 간접 조명도 함께 설치된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의 관문격인 배반지하차도를 경주만의 특색 있는 디자인 조형물로 꾸며 시민은 물론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경관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화랑마을, 2021년 5G 기반 실감형 전시 체험관 구축 지원 대상에 선정
다음글
경주시 기업에 ‘통 큰 인센티브’...보조금 확대·지원요건 완화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