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22년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 마지막 도전 나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9-26
< 해양수산부 추진 어촌뉴딜 300사업, 낙후된 어촌·어항 지역 특성에 맞게 개발 >

가곡항 사업계획도

- 감포읍 가곡항과 모곡항, 양남면 지경항 등 3곳 소규모 어항으로 신청, 12월에 사업대상지 선정

경주시는 이달초 해양수산부 주관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감포읍 가곡항과 모곡항, 양남면 지경항 등 3곳을 소규모 어항으로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국책사업으로 낙후된 어촌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어촌‧어항의 지역 고유자원을 활용해 특성에 맞게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실시되고 있다.

어항 별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감포읍 가곡항은 어선 어업이 활성화된 어항으로 수산물 특화마을을 테마로 △수산물 공동작업장 및 판매장 조성 △마을 공동 동빙고 등 수산물마실마당 조성 △마을안길 정비 등이 주요사업이다.

감포읍 모곡항은 경주시에서 현재 추진 중인 모곡항 정주어항 개발사업과 연계된 △공동작업장과 교육실 등을 갖춘 공동체 활력센터 조성 △파도소리쉼터 조성 △마을도로 확장 등 정주환경 개선 △해변 어귀공원 조성 등을 주요사업으로 공모 신청했다.

경주와 울산의 경계에 위치한 양남면 지경항은 별빛마을 조성을 테마로 △별빛마을 환경정비 △바다별빛 정원 조성 △별빛 은하수길 정비 등을 주요사업으로 신청했다. 공모에 선정되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관광명소로 조성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10월~11월에 서면 및 현장 평가를 거쳐 12월에 50곳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촌의 수산자원과 자연경관 등을 적극 활용해 어업인의 소득증대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번 공모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해 신청지 모두가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양남면 수렴항과 감포읍 연동항·나정항·척사항 등 4곳이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사업비 327억원(국비 229억원, 지방비 98억원)을 확보하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자체 소상공인 코로나 특별지원금··· 4주 만에 62억원 풀려
다음글
경주시, 2021년 하반기 불법어업 특별 지도․단속 실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