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본격 추진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4-08
< 3개 지구 1,830필지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지정 고시 >

외동 입실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위성사진

경주시는 △외동 입실1지구(921필지, 43만 3370㎡) △외동 개곡2지구(345필지, 24만 8094.1㎡) △건천 천포2지구(564필지, 26만 8962㎡) 등 3곳이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적공부 상에 경계, 위치, 면적 등이 실제 현황과 불일치하는 지적불부합지역의 등록사항을 바로잡기 위한 조사가 진행된다.

시는 조사에 착수해 경계협의와 확정 등 절차를 거쳐 내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적재조사지구 지정 승인은 사업지구 내 토지소유자의 2/3 이상, 토지면적의 2/3 이상 동의를 받아야 진행이 가능하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유흥시설·숙박업소 특별 방역 지도·점검
다음글
경주시, 2021년도 1분기 비파괴검사현장 방사선 측정 실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생활소식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