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저출생 위기 대응‘정책 장터’열어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8-03
< 첫 번째 이야기 ‘경주시와 청년이 함께 하는 미래’ >

1. 경주시, 저출생 위기 대응‘정책 장터’열어 (1).jpg

경주시는 지난 30일 국제문화교류관에서 ‘살고 싶은 도시 경주’를 목표로 저출생 위기 대응을 위한 청년세대들의 고민과 의견을 수렴하는 ‘청년 공감 토크 쇼(Talk Show)’를 열었다.

이 시대의 주역이 되어야 할 청년세대가 오히려 취약계층이 되어버린 현실 속에서 이들이 겪는 어려움과 문제를 마음껏 나누고 공감하며, 경주시와 지역 청년이 함께 할 수 있는 아이디어나 정책 개선 사항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청년 참석자는 청년농부를 비롯해 웹툰 지망생, 취준생, 축산업 종사 청년, 청년위원, 청년인턴, 경주 지역 대학생 등 총 21명의 다양한 분야의 청년들이 참석했다.

참석한 한 청년은 “경주에는 청년활동 모임이 없는 등 청년들의 사회 정책 참여율이 저조하다. 청년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개진했다.

또 다른 청년은 “경주는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많으나 경주만의 특화된 농산물이 없는 것 같다. 우리 부모세대에서 가꿔 온 버섯이나 포도 같은 농산물의 입지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 경주만의 농산물 브랜드가 중요하며 이를 위해 시에서 젊은 농업인 육성과 홍보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소비욕구를 충족시켜 줄 복합쇼핑센터 유치, 청년통장지원, 쪽샘 공간을 활용한 청년 식당거리 만들기, 경주시 소재 학교 졸업자의 지역연계 취업프로그램 활성화, 교통편 개선 등의 다양한 제안들이 쏟아졌다.

이날 함께 한 이영석 부시장은 “청년들의 고민에 깊이 공감하며 정책장터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청년들이 머무르며 계속 행복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칠 것이며, 앞으로도 경주시와 청년이 함께 할 수 있는 정책들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감 두 번째 이야기(8월 4일)는 결혼이주 여성과 ‘경주시와 결혼이주 여성이 함께 하는 미래’라는 주제로 임신, 자녀 교육, 직업훈련, 취업, 원활한 정착 등에 관해 공감의 시간을 가진다.
파일
이전글
이영석 부시장, 성수기 해수욕장 운영상황 현장 점검
다음글
주낙영 경주시장, 기재부에서 균발위까지‘광폭 행보’펼쳐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