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물 정화 기술장치(GJ-R) 베트남 수출 1호 납품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6-11
< 베트남 선하그룹 GJ-R장치 납품에 따른 준공 및 축하 기념식 거행 >

축하 기념식

6월 10일 외동읍 소재 ㈜지엠하이테크 공장에서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시의장, 이동협 시의원, 최덕규 시의원, 지역환경단체 및 관련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GJ-R장치 해외수출 베트남 1호 기념행사’ 축하 기념식이 열렸다.

경주시는 지난해 10월 베트남 선하그룹과 베트남 수처리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하고, 베트남 전역을 대상으로 하폐수 처리장치 보급을 추진 중이다.

이에 베트남 선하그룹에서 하루 100톤 처리규모의 GJ-R장치를 구매해 우선 하노이 동아인구에 설치하고, 6개월간 성능테스트를 거친 후 하루 1,000톤 규모의 하수처리장에 추가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성능테스트를 거친 후 선하그룹 물 연구센터로 설치하고, 경주시와 베트남 현지에 적합한 기술로 개량해 수처리 사업을 확대하고 홍보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경주시 물 정화 기술의 해외사업 장치제작을 맡은 주식회사 지엠하이테크는 경기도 화성시에서 경주시로 이전해 GJ-R장치 베트남 수출 1호를 제작했으며 해외사업 제품 제작을 전담하고, 유지관리를 총괄하게 된다.

환경설비 전문제작기업이 경주시로 이전해 해외 수출품 사전 시운전이 용이하고, 활발한 기술교류로 완성도 높은 납품이 가능하게 됐으며, 또한 타 지역의 기업이 경주로 이전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경주시 물 정화 기술의 콜롬비아, 페루, 베트남, 필리핀 등 해외사업 진출을 본격적으로 추진했으며 첫 성과로 베트남 수출 1호를 납품하게 됐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세계 경제가 유례없는 타격을 받고 있고, 경주시 또한 수출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물 정화장치의 베트남 납품이 침체된 경제를 살리는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경상북도 관광진흥 지원사업 최다 선정
다음글
경주 신라문화제, 지역축제 브랜드부문 2020 대한민국 명가 명품 대상 수상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