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조문화재 방제시스템 구축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9-02-17
< - 사업비 23억원 들여, 불국사, 기림사, 독락당, 양동민속마을 등 6개소 - > 지난해 2월 10일 화재 발생으로 숭례문(국보 1호) 이 소실돼 목조문화재에 대한 소방대책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경주시는 관내 주요 목조문화재 에 대한 방제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사업비 23억원을 들여 불국사를 비롯한 기림사, 독락당, 양동민속마을 등 6개소에 소제한 목조문화재 방제시스템을 구축해 재난으로부터 우리의 귀중한 문화유산을 보존·전승시켜 나가기로 했다.

시가 이번에 추진하게될 목조문화재 방제시스템 구축 사업 문화재로는 불국사 경내 위치한 목조건축물(사적 및 명승 제1호)을 비롯한 기림사 대적광전(보물 제833호), 독락당 경내 건물(보물 제413호), 양동민속마을 내 향단(보물 제412호), 무첨당(보물 제411호), 관가정(보물 제422호) 등이다.

주요사업내용으로는 △ 방재시스템 설치에 따른 건축설계 △ 방수총, 수막/살수설비, 소화전 등 소화설비 △ 자동화재탐지설비, 누전/아크경보기감지기 등경보설비 △ CCTV 등 방범설비 △ 모든장비가 공유할 수 있는 비상전원시설 등 통합설비 등을 갖추기로 했다.

현재 설계용역에 들어간 목조문화재 방제시스템 구축 사업은 오는 6월경 착공에 들어가 10월경 완공할 예정이다.

시는 이 같은 목조문화재 방제시스템이 구축될 경우 중요목조문화재의 화재 예방 조기진화로 선조들로부터 물려받은 귀중한 문화유산을 보존하는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일
이전글
마을공동휴식공원 올해도 14개소 조성
다음글
농어촌지역 방범용 CCTV 5개설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