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기업체 사보 기자 40여명 경주 팸투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9-02-12
< “천년고도 경주 관광” 사보지 3월호에 싣는다 > 본격적인 관광시즌을 앞두고 문화관광도시인 경주시가 관광산업경기 활성화를 기하고자 국내 굴지의 수도권 사보 기자 40여명을 초청해 시정홍보 설명 및 팸 투어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 1천200여 기업체 회원을 두고 있는 한국사보협회(회장 김흥기)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한진중공업, 금호타이어, 삼성전자 등 다양한 사보 기자 40여명이 11일부터 13일까지 2박3일간 일정으로 경주를 방문해 신라천년의 얼이 살아 숨쉬는 문화유적지와 주요 관광지 현장을 직접 답사하면서 취재 활동을 펼친다.

팸 투어 일정을 보면 첫날인 11일 오후에 찬란했던 신라천년의 문화유산인 반월성을 비롯한 안압지와 첨성대, 대릉원 등을 문화유산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면서 투어한 후 저녁에는 보문관광단지 콩코드호텔 에메랄드홀에서 경주시정 홍보설명회에 참석했다.

이어 둘째날 오전에는 문화유산해설사와 함께 신라인들의 지혜가 면면히 스며있는 불국정토 남산을 등반하면서 왕릉과 절터, 불상, 탑 등 곳곳에 남아있는 문화유적에 대한 설명을 듣고, 오후에는 조선시대 대표적인 반촌마을로 마을전체가 문화재로 지정된 양동민속마을과 회재 이언적 선생의 뜻을 기리고자 건립한 옥산서원과 세심마을 농촌체험을 한 후 보문관광단지로 이동해 엑스포공원과 신라밀레니엄파크 및 경주월드를 관람한 후 전국 최고의 인프라를 구축한 축구장 시설과 골프장 등 레포츠 시설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진다.

마지막날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된 불국사와 석굴암을 둘러본 후 함월산 기슭에 자리잡은 골굴사-선무도, 기림사-템플스테이 체험과 동해로 이동해 감은사지 및 문무대왕암을 둘러보고 감포에서 지역 명물인 참전복 등 해산물을 시식한 후 서울로 떠난다.

특히, 경주시는 주 5일 근무제 실시에 따른 관광패턴이 변화되고 체험관광을 즐기려는 관광객이 날로 늘어남에 따라 이번에 경주를 방문한 사보기자들에게 체험관광상품인 남산기행 등 불교유적답사와, 신라역사·문화테마투어, 유교문화탐방, 이야기따라 경주여행, 안압지 공연 등 야간관광, 골굴사 선무도, 농촌관광 등 체험여행 위주의 관광을 집중적으로 알려 수도권 관광객을 유치키로 했다.

이밖에도 시는 사보 기자들에게 문화관광과 연계해 전국에서 가장 잘 갖추어진 축구장, 골프장 등 레포츠 시설을 바탕으로 경주에서 개최되는 화랑대기 초등학교전국축구대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 동아일보경주국제마라톤대회 개최로 전국 제일의 체육도시로 부상하게 됨을 알리고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경주한국의술과떡잔치, 신라문화제 등 문화관광축제를 집중 홍보함으로서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경주를 찾아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상승 경주시장은 만찬사를 통해 “ 경주는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천년동안 한 왕조의 수도였던 도시로 불국사, 석굴암, 남산 등이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는 등 시 전체가 노천박물관이라고 말할 수 있는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이면서 동해의 청정바다와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국내 대표적인 관광도시라고 말했다”.

“오늘날 경주시는 경주역사문화도시조성 사업과 3대 국책사업추진을 통해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세계속의 명품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전 행정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방문을 통해 경주에서 보고 듣고 느낀점을 사원들에게 널리 알려 많은 관광객들이 경주를 찾아 달라고 당부했다”.
파일
이전글
농어촌지역 방범용 CCTV 5개설치
다음글
괘릉(원성왕릉) 주변 새단장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