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파고에도 벼농사 첫걸음, 볍씨파종 이상무!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4-14
< 주낙영 경주시장, 현곡면 농기계작목반 볍씨 파종작업에 참여 >

농기계작목반 볍씨 파종작업

주낙영 경주시장은 14일 현곡면 하구리에 위치한 현곡농기계작목반 공동육묘장에서 무복토 못자리 파종 작업을 함께하고 작목반원들의 벼농사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곡농기계작목반은 공동육묘장 1동 450㎡, 격납고 2동 100㎡ 등 총 550㎡의 규모의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매년 육묘상자 26,000개, 87㏊분량을 파종하는데, 이날 무복토 방법으로 6천개를 파종했으며, 이에 앞서 4월초에 2만개를 관행 방법으로 파종 완료했다.

무복토 못자리는 기존의 볍씨 파종 방법과 달리 볍씨를 육묘상자에 골고루 뿌린 후 흙을 덮는 과정을 생략하고, 균일한 발아를 위해 육묘상자를 10~20단 정도 포개는 일명 ‘상자쌓기’ 과정 없이 파종 당일 바로 논에 못자리를 설치하는 획기적인 방법으로 이 방법을 통해 상토를 33% 절감할 수 있으며, 작업을 하루 단축해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다.

무복토 못자리 재배기술은 경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농업현장의 숨은 기술을 발굴하고 다양한 실험을 거쳐 2017년부터 보급 중에 있는 노력절감형 기술로 올해는 25만 상자, 약 830㏊면적에 이앙할 수 있는 양이 무복토 방법으로 파종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볍씨 파종 후 가진 간담회에서 작목반 회원들에게 “코로나19 여파로 일손 구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벼농사는 시기가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며, “벼 재배 노력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개발, 확대 실시해 쌀 생산비를 절감하고 경주 쌀의 고품질 브랜드화 방안을 적극 추진해 대외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자가격리 외국인 유학생 불시점검 실시
다음글
경주시, 배꽃 개화기 저온피해 농가에 과수영양제 긴급 지원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