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자가 격리자 불시 현장점검 실시... 위반 시 무관용 원칙 대응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4-10
< 즉시 고발(One-strike Out),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 적용 >

현장점검 실시

- 휴대폰 미소유자에게는 임대폰 지급을 통한 철저한 모니터링

경주시는 코로나19 자가격리자에 대한 불시점검으로 공동체 안전을 확보하고 있다.

시는 경주경찰서와 합동으로 9일 관내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무단이탈 등 자가격리 준수 여부 불시점검을 실시했다.

일시적으로 연락이 안 되는 3개 읍면동을 현장 점검한 결과 스마트폰 미 소유자로 파악됐다.

이에 경주시는 임대폰을 지급해 자가격리자를 관리키로 하고, 통신사와 협의, 임대 스마트폰을 개통 및 개별 지급할 예정이며 자가격리자 전원 앱 사용을 통한 효율적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편, 9일 현재 관내 자가격리자는 203명이다.

경주시는 모니터링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지 않은 자가격리자 중, 안전보호 앱 미설치 및 앱 통신 오류, 전화 미수신, 외국인 등을 특별관리 대상자로 지정하고 거주지 이탈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1대1 전담요원 모니터링 강화 조치로 자가격리 앱만 의존하지 않고 불시에 현장을 점검하는 등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자가격리자는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최대 14일간 전담 공무원으로부터 일일 모니터링을 받으며 외출금지 등의 수칙을 이행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강화된 벌칙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자가격리 무단 이탈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른 고발 조치 등 단호하게 대처해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 나갈 것”이라며, “내가 힘들더라도 공동체 보호에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배꽃 개화기 저온피해 농가에 과수영양제 긴급 지원
다음글
경주시 코로나19 극복등 다양한 기업지원 정책 펼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