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에 선제적 역할 중소기업운전자금 지원 확대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0-09-25
< 기업이 지역에 튼튼하게 뿌리 내릴 수 있게 지원 이어가… >

경주시청

경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등 경기침체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중소기업운전자금 이차보전금(이자 차액 보전금)을 지난 3월 487개 업체에 12억 원을 지원한데 이어, 이달에도 510개 업체에 13억 원을 지원했다.

시는 보전금 지급을 통해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에 선제적 역할을 하고 있으며, 기업경영 안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해 2016년부터 시행한 한수원동반성장기금 167개 업체, 1천억 원에 대해 2021년까지 1년 더 연장했고, 특별경영자금 215개 업체, 1천370억원, 매출액감소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 18개 업체, 62억원을 융자 추천해 기업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내년에는 중소기업운전자금 융자규모를 올해보다 170억 원 증액한 1천억 원으로 확대·지원함으로써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저출생 위기대응 대책에 따라 출산휴가(90일)와 육아휴직제도(1년)을 준수하는 등 일·가정 양립을 실천하고 새로운 근무환경을 조성한 가족친화 기업을 우대기업으로 인정, 5억 원까지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과 소통을 강화하고, 상생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운전자금 지원을 확대하는 등 기업이 지역 내에 튼튼하게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파일
이전글
서면 서오~천촌 간(군도11호선) 4.2km 구간 개통
다음글
주낙영 경주시장, 국·도비 확보와 빠른 재해복구를 위해 발품 행정 펼쳐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