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야경 10Pick

한국관광의 메카 “Beautiful Gyeongju”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경주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신라의 달밤, 달빛은 운치를 더하고 경관조명은 신라의 화려하고 빛나는 유산을 더욱 반짝이게 돕는다. 밤의 경주에 꼭 찾아야하는 동궁과월지부터, 과거의 유산에 현대의 기술을 더한 경주타워까지. 경주 곳곳의 야경명소를 10곳 모았다. 낮보다 아름다운 경주의 밤에 취해보자.
<테마 키워드>#경주가볼만한곳#경주야경명소#경주야경투어#경주사진찍기좋은곳

#1동궁과월지

동궁과월지 야경

해질녘이 되면 동궁과월지의 야경을 담으려는 사람들이 쉴 사이 없이 모여 든다. 경내로 들어서면 차례로 보이는 복원 건물 3곳을 지나 뒤쪽으로 향한다. 월지 주변으로 내어진 관람로를 따라,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을 따라 간다. 사람들이 한 장소에 모여 있는 모습을 발견한다면, 바로 거기다. 동궁과월지의 야경을 가장 예쁘게 담을 수 있는 포인트. 통일신라시대 태자가 기거하던 별궁이 있던 자리이자, 나라에 경사가 있을 때 연회장소로 쓰였던 곳 ‘동궁과월지’. 안압지라는 이름으로 더 익숙할 수 있는데, 2011년부터 원래의 이름으로 바꿔 부르고 있다. 연못 월지와 복원 건물에 조명이 스미는 일몰 후부터의 시간, 화려했던 천 년 전의 신라로 시간여행을 떠날 시간이다.

동궁과월지 관람정보
  • 위치 : 경북 경주시 원화로 102
  • 관람시간 : 09:00-22:00(매표 마감 21:30)
  • 관람료 : 성인 3,000원 / 청소년 2,000원 / 어린이 1,000원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상세보기

#2첨성대

첨성대 야경

신라의 밤, 관측자들은 첨성대 중앙에 난 창문에 사다리를 걸고 첨성대로 올라갔다. 태양, 달, 별의 움직임을 살펴 농사일을 운용하는데 활용하고, 나라의 길흉을 점쳤다.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대 ‘첨성대’가 월성 앞 평지에 자리하고 있다. 지금처럼 가로등, 상가의 불빛이 전혀 없었을 터이니 탁 트인 공간,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별 보기 최적의 장소였을 듯하다. 첨성대는 몸소 하늘의 움직임을 담고 있다. 위는 둥글고 아래는 네모진 첨성대의 모양은 하늘과 땅을 뜻한다. 첨성대를 구성하는 365개 내외의 돌은 1년의 날수를 상징하고, 돌단과 꼭대기 정자석까지 총 29단과 30단이 되는 것은 음력 한 달의 날수를 뜻한다. 가운데 창문을 기준으로 위쪽 12단과 아래쪽 12단은 1년 12달, 24절기를 상징한다. 천 오백년 간 한 자리를 지키며 신라의 역사를 새긴 첨성대에서, 오늘 우리의 역사를 담는다.

첨성대 관람정보
  • 위치 : 경북 경주시 인왕동 839-1
  • 관람시간 : 09:00 –22:00(동절기 21:00까지), 연중무휴
  • 관람료 : 무료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상세보기

#3월정교

월정교 야경

10년에 걸친 복원 사업 끝에 2018년, 월정교가 일반에 공개되었다. 남천(문천)위의 아름다운 목조교량으로 신라시대에는 왕궁인 월성과 서라벌 남쪽을 잇는 관문이었다. 지금은 경주의 밤과 밤사이를 잇는 야경 명소이다. 월정교 앞에 설치된 징검다리를 건너보자. 강 위에서 은은하게 빛나는 월정교의 자태에 시선을 빼앗길 수 있으니 걸음 조심하는 것은 필수. 밤 10시까지 교량 내부가 공개되니 교량 내부를 거닐어도 좋다. 야경 감상 후 2층에 마련된 문루 전시실에서 월정교의 복원과정과 출토 유물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 가자.

월정교 입구 야경
월정교 관람정보
  • 위치 : 경주시 교동 274
  • 관람시간 : 09:00-22:00(문루 전시관 10:00부터)
  • 관람료 : 무료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상세보기

#4경주읍성

경주읍성 야경

경주 시가지 중심부에 최근 새로운 야경명소로 떠오르는 경주읍성이 있다. 천년 신라의 중심지가 월성과 그 일대였다면, 신라 이후의 천년은 경주읍성을 중심으로 역사를 쌓았다. 조선시대에는 성 둘레가 2km가 넘고, 동서남북에 출입문이 있었는데 오늘날에는 그 흔적을 찾기 힘들고, 동쪽 성벽만 100여m 남아 있었다. 신라 이후 천년 경주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경주 시내권 관광콘텐츠로 활용하고자 경주읍성의 복원이 시작되었다. 남아 있던 동쪽 성벽을 이어 쌓고 동쪽 성문인 향일문을 짓고, LED경관조명을 설치하여 2018년 11월 1차로 복원을 마쳤다. 차차 남은 동쪽 성벽과 북성벽, 북문인 공신문까지 복원이 계획되어 있다고 하니 읍성의 야경은 해를 거듭할수록 아름다워질 것이다.

경주읍성 향일문 야경
경주읍성 관람정보
  • 위치 : 경주시 동문로 31
  • 관람시간 : 정해진 시간 없음
  • 관람료 : 무료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다음 날 일출 전
상세보기

#5봉황대&봉황로 문화의 거리

봉황대 야경 앞에서 한손을 올린 사람의 뒷모습

대릉원 북쪽에 대릉원일원 노동리고분군과 노서리고분군이 있다. 그 중 노동리고분군에는 ‘봉황대’로 불리는 거대한 고분이 우뚝 솟아 있다. 단일 고분으로는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고분 비탈면에 고목이 여러 그루 자라고 있는 모습이 이채롭다. 밤에 경관조명이 더해져 야경 인생샷 명소로 알려져 있다. 봉황대의 야경을 담은 뒤, 봉황대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길, ‘봉황로’로 향해 보자. 황리단길이 시작되는 내남사거리부터 경주법원 건너편까지 경주 시가지를 관통하는 길을 ‘봉황로 문화의 거리’라고 부른다. 최근 ‘천년의 미소, 천년의 빛을 밝히다’라는 주제로 약 500여m 길이의 봉황로 문화의 거리에 루미나리에 경관조명이 설치되었다. 금관, 얼굴무늬수막새 등 경주의 아이콘들을 활용한 다채로운 조명 장식으로 꾸며져 있다.

봉황로문화의거리 야경
봉황대 관람정보
  • 위치 : 경주시 노동동 261
  • 관람시간 : 정해진 시간 없음
  • 관람료 : 무료
  • 메모 : 봉황대에서 봉황로 문화의 거리 루미나리에까지 도보 2분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상세보기

#6보문호반길&보문정

보문호반길 야경이 물아래 비치는 모습

운치 있는 호수의 밤길을 거닌다. 특급호텔, 리조트, 콘도, 관광시설이 모여 있는 종합관광휴양지 보문관광단지에 약 50만평 규모의 거대한 인공호수 보문호가 있다. 보문호 둘레를 일주할 수 있는 ‘보문호반길’이 조성되어 있는데, 야간 경관조명이 설치되어 있어 밤에도 거닐기 좋은 곳이다. 약 7km의 구간으로 일주를 해도 좋고, 특정 구간만 선택해 짧게 거닐어도 좋다. 특히, 매년 봄이면 수령 30년이 넘은 벚나무들이 흐드러져 아름다운 벚꽃길을 만들어 낸다. 봄날, 그리고 밤. 잊지 못할 보문호반길 야경 산책을 선사한다. 보문호반길 중, 우양미술관과 힐튼호텔이 있는 쪽에서 지하보도를 통해 호수 반대편으로 가면 아담한 연못과 정자가 있는 보문정에 닿는다. 낮은 물론, 밤에도 여전한 아름다움을 뽐낸다.

보문정 야경
보문호반길&보문정 이용정보
  • 보문호반길 위치 : 경주시 보문로 424-33(보문호반광장)
  • 보문정 위치 : 경주시 신평동 150-1
  • 대중교통으로 가는 법 : 10번 버스 탑승,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보문단지 정류장 하차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3:00 (계절별로 소등시간 유동적)
상세보기

#7서출지

서출지의 야경

경주 동남산을 병풍처럼 두르고 있는 연못 서출지. 통일전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다. 서출지라는 이름은 ‘나라를 이롭게 하는 글(글 서:書)이 나온(날 출:出 ) 못(못 지:池)’이라 하여 붙여진 것이다. 이름에 전하는 삼국유사 속 설화가 하나 있다. 신라 제21대 소지왕이 동남산을 찾았다가 못 한가운데에서 나온 노인을 만났다. 노인은 편지가 담긴 봉투를 건넸는데, 편지에는 ‘거문고갑을 쏘라.’라는 글귀가 있었다. 그 일을 범상치 않게 여긴 왕은 궁으로 돌아와 거문고 갑을 활로 쏘았는데, 그 안에는 왕의 목숨을 노리던 자객이 숨어 있었다. 왕은 못에서 나온 편지로 목숨을 구했고, 이후 그 못을 서출지라 불렀다. 서출지는 매년 여름 연꽃과 배롱나무가 수놓아 수려한 풍광을 뽐낸다. 연못둘레의 나무와 정자인 이요당에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되어 있어 알음알음 소문난 야경명소이다.

서출지 관람정보
  • 위치 : 경주시 남산1길 17
  • 관람시간 : 정해진 시간 없음
  • 관람료 : 무료
  • 대중교통으로 가는 법 : 11번 버스 탑승, 통일전 정류장 하차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상세보기

#8금장대

금장대 야경

형산강을 지나던 기러기들이 아름다운 풍경에 반해 쉬어갔다는 이야기가 전할 만큼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누각 금장대에서 경주 시가지의 야경을 담아 보자. 경주에는 세 가지 진귀한 보물과 여덟 가지 기이한 현상을 뜻하는 ‘삼기팔괴’에 대한 이야기가 전한다. 그 여덟 가지 기이한 현상 중 ‘금장낙안(金丈落雁)’은 서천과 북천이 만나는 예기청소 위 금장대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에 취해 기러기도 쉬어갔다는 이야기이다. 금장대는 지난 2012년 중창하여 문을 연 암벽위의 누각이다. 누각에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되어 있고, 누각에서 형산강과 경주 시가지의 야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금장대 에서 바라본 경주 시내야경
금장대 관람정보
  • 위치 : 경주시 석장동 산 38-9
  • 관람시간 : 06:00-22:00
  • 관람료 : 무료
  • 대중교통으로 가는 법 : 40번 버스 탑승, 동국대병원 정류장 하차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상세보기

#9감은사지

감은사지의 야경 _ 감은사지 위(하늘) 반짝이는 별들이 보인다.

출처 : 감은사지의야경 김학수 (제6회경주시관광사진전)

감은사는 신문왕이 아버지 문무왕을 위해 세운 절이다.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한 호국사찰로 절을 짓기 시작한 문무왕이 1년 만에 세상을 떠나자, 아버지를 이어 신문왕이 완성했다. 건물지였던 금당터를 확인할 수 있고, 그 앞에 감은사지 동서삼층석탑이 위용을 뽐내며 서 있다. 아파트 3층 높이에 달하는 거대한 두 탑은 신라시대 1탑에서 통일신라시대로 넘어가면서 쌍탑을 이뤘던 가람배치의 전형을 보여 준다. 밤이면 동서삼층석탑이 경관조명으로 빛난다. 주변이 어두운 편이라 밤하늘과 석탑을 함께 담으려는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다.

감은사지 관람정보
  • 위치 : 경주시 동해안로 1248
  • 관람시간 : 정해진 시간 없음(문화관광해설시간 10:10-16:30, 성수기 17:00까지)
  • 관람료 : 무료
  • 대중교통으로 가는 법 : 150번 버스 탑승, 탑마을·감은사지 정류장 하차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상세보기

#10경주엑스포공원 경주타워&루미나 나이트워크

경주엑스포공원 야경

출처 : 경주엑스포공원 루미나 나이트워크(경주세계문화엑스포 제공)

체험, 전시, 공연, 휴식을 한 공간에서 접할 수 있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에서 야간 볼거리를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공원 내의 전시관, 미술관, 체험관은 대부분 18시까지 운영하지만, 공원 개장은 22시까지로 새로운 야간콘텐츠를 즐기는 것은 물론, 밤의 공원을 거닐 수 있다. ‘2019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행사를 계기로 행사의 한 콘텐츠였던 ’신라를 담은 별, 루미나 나이트 워크‘ 어트랙션이 상시로 운영된다. 경주타워 뒤쪽 언덕에 관람로를 따라 홀로그램과 다양한 조명이 어우러진 빛의 길이 펼쳐진다. 황룡사 9층 목탑을 음각화한 전망대 ’경주타워‘도 은은한 조명이 비춰 야경이 아름답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경주타워 야경
경주엑스포공원 관람정보
  • 위치 : 경주시 경감로 614
  • 이용시간 : 10:00-22:00(전시,체험관은 18:00까지) / 루미나 나이트워크 17:00-22:00(매표마감 21:00)
  • 입장료 : 통합입장료 성인 8,000원(‘19.12.31까지 적용) / 루미나 나이트워크 성인 5,000원(17:00이후 공원 입장료 포함)
  • 대중교통으로 가는 법 : 0번, 100번, 150번 버스 탑승,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정류장 하차
  • 야간경관조명 점등 시간 : 일몰 후 ~ 22:00
  • 사진 출처 : 박태윤 경주타워(경북문화관광공사제공)
상세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