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동마을

한국관광의 메카 “Beautiful Gyeongju”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본문시작
慶州 良洞마을 松?宗宅
기본정보
  • 종목 국가민속문화재 제23호
  • 분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 수량/면적1필지/4,575㎡
  • 지정(등록)일 1970년 12월 29일
  • 소재지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 223번지
  • 시대조선시대 초기
  • 소유자손성훈
  • 관리자손성훈
  • 상세정보
    경주 손씨 큰 종가로 이 마을에서 시조가 된 양민공 손소(1433∼1484)가 조선 성종 15년(1484)에 지은 집이다. 양민공의 아들 손중돈 선생과 외손인 이언적(1491∼1553) 선생이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一자형 대문채 안에 ㅁ자형 안채가 있고, 사랑채 뒷쪽 높은 곳에 신문(神門)과 사당이 있다. 안채는 지붕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고, 사랑채는 지붕 옆면이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
    사랑방과 침방이 대청을 사이에 두고 'ㄱ'자형으로 놓여 있는 사랑채 뒷편 정원에는 수백년 묵은 향나무가 있다. 대개 사랑방은 큰 사랑방 대청 건너편에 작은 사랑방을 두는 것이 보통이지만, 이 집은 작은 사랑을 모서리 한쪽으로 두어 방과 방이 마주하지 않도록 한 점이 눈길을 끈다. 또한 일종의 마루통로 형식으로 꾸민 점 역시 특이하다.
    종가다운 규모와 격식을 갖추고 있으며 사랑채 뒷편 정원의 경치 역시 뛰어난데, 건물을 지은 수법과 배치 방법들이 독특하여 조선 전기의 옛 살림집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있다.
    지정 당시 명칭은 '월성손동만씨가옥(月城孫東滿氏家屋)'이었으나, 사랑 대청에 걸린 편액인 '서백당(書百堂)'을 따서 '양동 서백당'으로 명칭을 변경(2007.1.29)하였다. 서백당(書百堂)은 참을 인(忍)' 자를 100번 쓴다는 의미이다.
    <b>※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b>
  • 길찾기 및 주변정보
    길찾기
  • 사진/영상
    사랑채 사랑채 저녁풍경 사랑마루 아래채에서 바라본 안채 안채에서 내다본 풍경 안채 대청 대문채앞 후원 서백당 월성손동만씨가옥 안채와행랑채 대문채 사당 내삼문 서백당 행랑채와 몸채 사이의 회랑 서백당 행랑채와 사랑채 서백당 향나무 현판
  • 리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