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내권

한국관광의 메카 “Beautiful Gyeongju”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동궁과 월지  #야경맛집  #임해전  #안압지  #경주여행 
기본정보
요약정보
관람시간 : 09:00 - 22:00(매표 마감 21:30), 연중무휴
관람료 : 성인 3,000원 /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
주차정보 : 동궁과월지 주차장(인왕동 504-1, 무료) 이용 
경주 사적지 입장권 온라인 발권 시스템 : http://gjpass.kr/
  • 상세정보
    경주야경 제 1의 명소라는 타이틀이 아깝지 않은 동궁과월지는 ‘안압지’라는 이름이 더 익숙할 수도 있다.
    조선시대 폐허가 된 이곳에 기러기와 오리 무리가 있는 연못이라 하여 ‘안압지’라 불렀는데, 원래 이곳은 신라시대 왕자들이 기거하던 별궁이 있던 자리다.
    그래서 2011년 ‘동궁과 월지’라는 제 이름을 찾았다.

    삼국사기의 기록을 보면 문무왕 14년(674)에 연못인 ‘월지’가 조성되었고, 삼국통일이 완성된 이후인 679년에 ‘동궁’이 지어졌다고 전한다. 동궁내의 ‘임해전’은 연희, 회의, 접대 장소로 활용되었다.

    동궁과 월지는 신라 조경예술의 극치를 보여준다.
    동서 길이 200m, 남북 길이 180m인 월지는 남서쪽의 둘레는 직선인데 반해 북동쪽은 구불구불한 곡선으로 되어 있다.
    이 때문에 어느 곳에서도 못의 전체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없어 끝을 알 수 없는 바다와 같은 느낌이 들게 했다.
    연희장소로 쓰인 ‘임해전(臨海殿)’은 바다를 내려다보는 전각이라는 뜻으로 연못 월지의 조경이 바다를 표현했다는 것을 에둘러 짐작할 수 있다.  
  • 길찾기 및 주변정보
    길찾기
    지도 건너뛰기
  • 사진/영상
  • 리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