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시 외동읍, 국도7호선 ‘외동~농소 간 건설공사’ 현장사무실 개소로 사업 추진 탄력

작성자
공보담당관
등록일
2021-11-25
< 1960억 원 사업비,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사업 주관으로 28년까지 4차로로 개설 >

1. 경주시 외동읍, 국도7호선 '외동~농소 간.jpg

경주시 외동읍(읍장 장상택)에서 올해 4월부터 착공한 국도 7호선 미개통 구간인 ‘외동~농소 간 국도건설 공사’(L=5.9㎞)의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필요한 현장사무실을 개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주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기도 한 ‘외동~농소 간 국도건설사업’은 2019년 1월 국토교통부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에 선정돼 길이 5.9km에 이르는 구간을 2028년까지 4차로로 개설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1,960억 원이 소요되고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사업을 주관한다.

지난해 12월 한일건설(주) 외 3개사가 공동도급사로 선정된 후 올해 7월 도로구역이 결정됐으며, 최근 현장사무실을 개소함에 따라 사업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또한 내년 1월부터 토지보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외동읍의 ‘외동교차로~울산시계’ 구간은 교통량 증가에 따른 만성적 교통혼잡을 해소함과 동시에 울산, 경주 인근 산업단지 물류수송로 확보를 위한 대체도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상택 외동읍장은 “오랜 숙원사업인 외동~농소 간 국도건설에 항상 힘써 주심에 감사를 표함과 더불어, 지역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두가 적극적으로 노력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외동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4분기 정기회의 개최
다음글
경주시 외동읍, 복지사각지대 발굴 홍보 캠페인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