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시 외동읍, 여성ㆍ아동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안심귀가 시범거리 조성’ 완료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4-05
< 야간 보행 환경개선 사업 완료, 연안·개곡리 일대 노후 보안등 LED보안등으로 교체 >

안심귀가 시범거리

경주시 외동읍(읍장 최원학)에서 야간 보행 환경개선 사업을 완료하며 여성ㆍ아동 안심귀가 시범거리를 조성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외동읍은 최근 연안·개곡리 일대 총 3,6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노후 보안등 34개소를 LED보안등으로 교체하고, 추가로 9개소를 신규설치해 주민들이 안심하며 다닐 수 있도록 야간 보행 환경개선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설치지역은 외국인 노동자가 다수 거주하는 원룸지역을 포함한 외동읍 연안사거리~연안개곡2길이며, 보안등 설치 및 교체를 통해 방범취약지역에 안전한 야간 통행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외동읍은 방범용 CCTV 8대를 4곳에 추가적으로 설치해, 범죄예방을 통한 안전한 거리만들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최원학 외동읍장은 “여성과 아동 등 안전 취약계층이 늦은 시각에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도록, 어둡고 범죄에 취약한 골목길을 밝고 깨끗한 이미지로 바꾸는 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외동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相生복지단’, 2분기 정기회의 개최
다음글
경주 외동읍, 봄맞이 꽃단장으로 화사한 분위기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