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시설관리공단, 2021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 대비 환경정화 활동 실시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8-03
< ‘코로나19로부터 가장 안전한 대회’ 슬로건, 황성공원 축구공원 등 시설정비·방역·서천둔치 환경정화 활동 펼쳐 >

경주시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이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는 모습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이하 ‘공단’)은 2021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2년 만에 개최됨에 따라, 지난 30일 경기장 시설정비 및 서천둔치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가 ‘코로나19로부터 가장 안전한 대회’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 되는 만큼 공단이 관리하고 있는 경기장인 황성공원 축구공원 및 알천축구장의 시설정비와 방역을 실시했으며, 서천둔치 일대도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환경정화 활동을 하는 등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섰다.

이날 공단 직원들은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총 2개조로 나뉘어 구역별로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으며, 화랑대기가 끝나는 24일까지 주기적으로 봉사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기열 이사장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사업장 방역 철저 준수 및 환경정화활동 적극 실시 등 공단에서도 화랑대기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단은 2021년 사회공헌 추진계획 수립 후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를 위한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 운동’, ‘친환경실천 플로깅‧비치코밍 봉사활동’, ‘코로나19 관련 종사자 이벤트 실시’ 등을 추진했고, 사회적 약자 지원 및 지역사회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실시해 지방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실현해 나갈 예정이다.
파일
이전글
대한불교조계종 불국사, 다문화 가정에 이중언어 전래동화책 전달
다음글
경주 남천 하천변 노란 ‘해바라기’ 물결로 가득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포토뉴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