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끈한 이웃사촌 갯마을(배반동)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7-01-12
갯마을(배반동)의 김춘삼(79세)씨가 운영하는 태우공예 사업장이 2007. 1.4 화재로 완전 전소로 납품 할려고 하는 오동나무상자 완성품과 부재료가 완전히 타버려 전재산을 몽땅 화재로 잃어 버린 이웃을 돕고자 화재현장은 동네 포크레인이 깨끗이 청소를 하였고 갯마을주민들이 십시일반 모은 700,000원과 이웃 암자인 옥룡암에서 현금200,000원과 쌀1가마(80㎏)을 선 듯 내주어 1,4후퇴때 홀로 남하하여 친인척 없이 생활하는 김춘삼씨에게 든든한 이웃의 온정을 듬뿍 전달하여 훈훈한 이웃사촌의 힘을 발휘하였다
파일
이전글
“정해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다음글
겨울맞이 자연정화활동 실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읍면동소식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