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손중돈 선생 추모 전국한시 백일장서 권재혁 씨 장원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10-28
< 전국 곳곳서 총 213점 출품돼, 차상 이임출(대구) 씨, 차하 김차윤(경주) 씨 선정 >

장원으로 선정된 권재혁 씨 작품 사진

경주향교가 주최하고 경주시가 후원한 ‘우재 손중돈 선생 추모 전국한시 백일장’에서 권재혁 씨(대구)가 장원으로 선정됐다.

이번 우재 선생 전국한시 백일장에는 서울과 부산, 대구, 익산 등 전국 각지에서 총 213점의 작품들이 출품된 가운데, 지난 25일 심사에서 장원에 권재혁 씨(대구), 차상에 이임출(대구) 씨, 차하에 김차윤(경주) 씨가 각각 선정돼 상장과 부상을 받게 됐다.

또한 참방 10명, 가작 20명, 장려 14명 등 모두 47명의 입장자가 선정돼 총 770만원의 부상을 받게 됐다.

이번 전국한시 백일장의 주인공인 우재 손중돈(1463-1529) 선생은 조선 시대 경주 지역의 명현 가운데 한 분으로, 21세에 소과 급제한 뒤 27세에 문과 급제했고 사헌부 장령과 경상·함경·충청·전라 등 4도의 관찰사를 거친 후 사헌부 대사헌, 한성판윤, 의정부 좌·우참찬을 역임했다.

또한 청백리로도 선임됐고 중종 24년 67세로 별세했으며, 영남의 대표적인 유현 회재 이언적 선생의 외삼촌이기도 하다.

소병창 심사위원장은 “전국에서 200점이 넘는 작품들이 출품됐으며, 훌륭한 작품들이 많아서 뜻 깊은 행사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출품작들은 올 안에 단행본 한시집으로 출간 반질될 예정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에 대한 문의는 손원조 전 경주문화원장(☎010-3508-4676)으로 하면 된다.
파일
이전글
‘2021 동리목월문학상’ 에 박솔뫼 소설가, 조용미 시인 선정
다음글
경주 동궁원, 가을맞이 특별문화행사 개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문화/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