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와의 전쟁나선 경주시...시가지·관광단지 특별방역 실시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3-06-26
< 하루살이, 깔다구 퇴치 위한 특별집중방역... 오는 9월말까지 >

경주시가 시가지 및 관광단지를 대상으로 하루살이 및 깔다구 퇴치를 위한 특별집중방역에 나섰다.

경주시가 시가지 및 관광단지를 대상으로 하루살이 및 깔다구 퇴치를 위한 특별집중방역에 나섰다. 방역은 오는 9월말까지 진행된다.

26일 경주시보건소에 따르면 △서천, 북천 둔지에 28대의 해충 유인 퇴치기 가동 △보건소 방역 기동반은 방역 취약지 105개소 주 5회 분무 소독 활동 △유충 방제 기동반(5개 전문소독업체)은 정화조 등 800여 개소 유충 제거 소독을 실시한다.

이어 23개 읍면동과 협력해 가정용 유충구제 배부, 읍면동 자체 연무 소독 실시로 모기 등 해충을 방역하는 등 감염병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주 지역은 최근 지속되는 고온현상과 습한 날씨로 인해 하루살이 및 깔따구 등 각종 위생 해충이 상가 밀집 지역에 빈번하게 출몰하며 비위생적이고 혐오감을 주는 등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이에 경주시는 지역내 시가지, 관광지 등 시민들이 자주 찾는 장소 위주로 해충 주 서식지인 하수구에 5개 전문방역소독반이 하수구 유충구제 투여와 주변 보행로, 상가벽면에 잔류 분무 소독을 집중적으로 실시하여 각종 해충 박멸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해충으로 분류된 벌레는 최대한 퇴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민원이 집중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방역활동과 소독활동은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일
다음글
경주시, 통합문화이용권 발급과 이용 홍보에 적극 나서
이전글
경주시, 과수화상병 유입 방지 총력 대응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많이본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