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30년까지 2000억 들여 친환경 전기·수소 자동차 선도 도시 만든다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3-22
< 경주시,‘2030 친환경 교통도시 조성’을 위한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추진 !! >

공공용 급속 전기차 충전소

- 지역 내 노후차량(배출가스 5등급) 1만 6000여대 2025년까지 조기폐차 및 저감장치 부착 유도
- 2030년까지 친환경(전기, 수소) 차량 등록 비중 현 0.6%에서 6%까지 확대

정부가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 등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경주시도 이에 발맞춰 친환경 자동차 보급 및 인프라 구축 계획을 공개했다.

시는 오는 2025년까지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 1만 6000여대에 대한 조기폐차 지원과 함께 매연저감장치 사업을 유도하고,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 자동차 비중을 현재 850대(0.6%)에서 8800대(6%)로 확대·보급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세부계획을 살펴보면, 올해부터 2030년까지 총 사업비 1998억원을 들여 전기자동차 8000대(승용 6000대, 화물 2000대)와 수소자동차 800대를 확대 보급하고 현재 50곳에 불과한 공공용 급속 전기차 충전소를 150곳까지 늘린다는 게 주요 골자다.

이에 따라 우선 올해에만 급속 전기차 충전소 12곳이 추가로 개설되고, 또 내년까지 수소차량 충전소 1곳이 신설되는 등 친환경자동차 확대·보급에 대한 충전 인프라도 늘어난다.

또 시는 친환경 자동차 구입에 따른 보조금도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먼저 전기차 구입을 할 경우 100만원 상당의 보조금이 올해부터 추가로 지원된다.

이에 따라 승용차 기준 최대 1500만원, 화물차 기준 최대 2800만원이 지원될 전망이다.

또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량에 대한 매연저감장치(DPF) 부착사업도 확대되는데, 시는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190억원을 투입해 노후 경유차량 5000대에 매연저감 장치 설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2025년까지 대당 160만원의 조기폐차 지원금을 지원해 총 1만 1000대의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량을 조기 폐차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 자동차 시장이 친환경적으로 급속 재편되고 국내에서도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이 늘고 있는데 반해, 충전 인프라는 충분하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지금이라도 탄소중립 실현과 미세먼지 저감 등 시대적 추세에 발맞춰 시민들이 불편함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친환경 자동차 보조금 지원 확대 및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2021년 ‘세계 물의 날’ 기념 우수 기관상 수상
다음글
경주시, 양남공공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연내 마무리 박차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많이본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