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물 환경정책 수립 위한 ‘2022년 수질오염원조사’ 실시

작성자
공보담당관
등록일
2022-01-16
< 이달 28일까지 생활·축산·산업 등 각 오염원별로 구분해 오염물질 발생 및 배출현황 등 조사 >

경주시청 전경

- 조사자료는 물 환경정책 수립 위한 기초자료, 수질오염 총량관리 등에 활용

경주시는 이달 28일까지 ‘2022년 수질오염원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국가하천인 형산강을 중심으로 시행되는 조사는 △공공수역 물 환경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 △수질오염 총량관리(수질오염 물질을 총량으로 관리하는 것) △매립장·하수처리시설 등 환경기초시설 투자계획 수립 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실시된다.

생활계·축산계·산업계 등 각 오염원별로 구분해 오염물질 발생 및 배출현황 등을 조사하며, 대상기간은 지난해 1월 1일~12월 31일까지다.

시는 조사에 앞서 폐수 배출업소 567곳, 기타 수질오염원시설 267곳에 안내공문과 조사표를 발송하고 적극적인 조사를 독려했다.

조사결과는 3·4종 폐수배출업소의 경우 전국오염원조사 홈페이지에 직접 입력해야 하며, 5종 폐수배출업소는 조사표를 작성한 뒤 경주시 환경과로 제출하면 된다.

조사된 자료는 4대강을 비롯한 전국 공공수역의 수질정책 수립을 위한 자료로 이용되며, 수질보전을 위한 오염원 통계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물환경보전법에 따른 법정조사로 조사표 미제출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원활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1월 정기분 등록면허세 면허분 부과
다음글
경주시, 건천 제1일반산업단지 내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 착공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