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건천 제1일반산업단지 내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 착공

작성자
공보담당관
등록일
2022-01-16
< 산업단지 내 오염수 유출사고 발생시 오염수가 하천 유입되는 것 방지하기 위한 안전시설 >

경주시청 전경

- 사업비 72억 투입돼 900㎥ 규모로 12월 준공

경주시는 산업단지 수질오염사고를 근원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건천읍 용명리 건천 제1일반산업단지 내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을 착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완충저류시설은 산업단지 등 공장 밀집지역에서 오염수 유출사고가 발생할 시, 이 오염수가 바로 하천으로 흘러가는 것을 막기 위한 환경오염사고 대비 안전시설이다.

72억원(국비 5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설치되는 완충저류시설은 900㎥ 규모로 12월에 준공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완충저류시설에 모인 오염수는 화천공공하수처리장과 연계돼 처리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완충저류시설이 완공되면 건천 일반산업단지에서 화재 등 돌발상황시 유해 오염수의 하천 유입을 방지할 수 있다”며, “공공수역 수질 보전을 위한 노력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물 환경정책 수립 위한 ‘2022년 수질오염원조사’ 실시
다음글
경주시 행복황촌, 안전한 마을 위한 ‘스마트 도시재생사업’ 착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