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지급…경주시 350가구 추가 혜택 받을 듯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9-26
< 국민기초생활수급 ‘부양의무자’ 기준…다음달 1일부터 전면 폐지 >

경주시와 보건복지부는 다음달 1일부터 기초생활수급자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함에 따라 경주에서만 350여 가구가 추가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 다만 부양의무자가 연 소득 1억원·재산 9억원 이상인 경우 제외
- 전면 폐지 앞두고... 부정수급 늘어날 것에 경주시 철저히 대비
- 경주시, 보건복지부에 부정수급 신고시스템 보완 등 개선 제안

자녀가 있다는 이유로 국민기초생활수급에서 제외됐던 사람들도 생계 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다음달 1일부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되기 때문인데, 경주에서만 350여 가구가 추가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경주시와 보건복지부는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기초생활수급자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고려해 3개월 앞당겨 다음달 1일부터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부양의무자 기준은 생계급여 수급자의 1촌 직계 혈족과 그 배우자의 소득 재산 수준을 고려해 선정 여부를 결정하는 제도다.

그동안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가구와 노인, 한부모 가구에 대해서만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는 수급자 본인의 생계급여 선정기준(기준 중위소득 30% 이하)만 충족되면 부양의무자 유무와 관계없이 생계 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다만 부양의무자가 연 소득 1억 원 이상의 고소득자거나 금융 재산을 제외한 재산이 9억원 이상인 경우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경주시는 부양기준 폐지로 올해만 지역에서 350여 가구가 신규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주시의 최근 3년 간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 5749세대 278억 9300여 만원 △2019년 5831세대 278억 4500여 만원 △2020년 5954세대 299억 3200여 만원이다.

또 경주시는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 폐지를 앞두고 부정수급자가 늘어난 것에 대비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경주시에 따르면, 생계급여 수급자 선정 시 사실혼임에도 이를 숨기거나 허위로 가족관계가 해체됐다고 신고하는 부정사례가 발생하고 있지만, 부정수급 조사와 관련한 매뉴얼이 없어 명확한 판단이 어려운 상황이다.

경주시가 공개한 연도별 기초생활 환수 건수를 살펴보면, △2018년 459건 △2019년 602건 △2020년 507건 △2021년(9월 24일 기준) 618건 등 매년 부적정 수급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경주시는 보건복지부에 △부정수급 신고시스템 개선 △조사매뉴얼 및 개별사례집 제작 배부 △전문인력 양성 및 담당자 교육 △조사권한 강화 등을 골자로 한 개선사항을 건의했고, 보건복지부는 경주시의 건의 사항을 바탕으로 제도 개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생계급여 선정 기준은 △1인 가구 월 54만 8349원 △2인 가구 월 92만 6424원 △3인 가구 월 119만 5185원 △4인 가구 월 146만 2887원이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조성 황성공원 천년 맨발길, 시민들 큰 호응 얻어
다음글
경주시 자체 소상공인 코로나 특별지원금··· 4주 만에 62억원 풀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