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道 시장군수협의회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가 유치해야”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7-21
< 20일 경주 황룡원서 제14차 정기회 열고 “APEC 정상회의 최적지는 경주” 공동선언 >

경북시장군수협의회가 20일 경주 황룡원 대연회장에서 제14차 정기회를 열었다

- 주낙영 경주시장,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도전에 힘 보태준 시장·군수들에게 감사의 뜻 전해

경상북도 23개 시·군 자치단체장들의 정기모임인 경북시장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가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를 촉구했다.

협의회는 20일 오후 2시 경주시 황룡원 대연회장에서 제14차 정기회를 열고 ‘2025년 제32차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지지선언을 했다.

이날 협의회장인 백선기 칠곡군수를 포함해 23개 시·군의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시장·군수들은 경주시가 APEC 정상회의 개최 최적지임을 밝히고 반드시 경주에 유치돼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이들은 2014년 국제회의도시로 지정된 경주는 2012년 APEC 교육장관회의, 2015년 세계물포럼, 2016년 유엔NGO컨퍼런스, 2017년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 등 대규모의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한 점을 경주 유치의 당위성으로 제시했다.

백선기 협회장은 “최상의 컨벤션 시설과 광역교통망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숙박시설을 비롯한 관련 인프라와 경호 여건이 완벽하게 구축돼 있는 준비되고 검증된 도시로써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의 최적지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이날 협의회는 경북도를 상대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의 경영난이 지속됨에 따라 융자기간을 내년까지 더 연장해 줄 것과 학교돌봄터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협업지침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경북도는 코로나 특별경영자금의 이자보전 연장을 위해서는 신규 예산편성은 재정상황상 어려움이 있지만, 경영난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위해 예산 등을 감안해 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돌봄터와 관련해서는 시·군의 초등 돌봄 수요와 학부모 선호도 등을 감안해 학교돌봄터 사업신청 시 도차원에서 도교육청과 협의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에 힘을 보태준 시장·군수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면서 “경북 시·군이 안고 있는 공통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지자체 간에 서로 협조해 상생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일
이전글
정부, 안전성 높고 CO₂ 없는‘꿈의 원자로’SMR 연구·개발 전초기지로 경주‘선택’
다음글
경주시, 제3회 한국문화가치대상 ‘특별상’ 수상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