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3곳 신청 계획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1-04-08
< ‘2022년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사업’ 신청 대상지로 가곡항, 모곡항, 지경항 등 3곳 선정, 예비계획 수립 착수 >

경주시청 전경

- 오는 9월에 공모 신청, 12월에 최종 사업대상지 발표

경주시는 △감포읍 가곡항 △감포읍 모곡항 △양남면 지경항 등 3곳을 ‘2022년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사업’ 신청대상지로 선정하고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

8일 경주시에 따르면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낙후된 어촌‧어항을 연계‧통합해 접근성과 정주여건 개선, 수산‧관광 등 산업 발전, 주민역량 강화 등으로 사회‧문화‧경제‧환경 등을 개선해 지역의 활력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시는 2022년도 공모사업에 대비해 지난 1월부터 수요조사와 현장점검을 통해 가곡항과 모곡항, 지경항 등 3곳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오는 9월에 공모신청을 하며, 12월에 최종 발표된다.

시는 어촌뉴딜 300사업을 통해 어촌이 보유한 핵심자원을 활용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위해 △지역맞춤형 어업환경 개선 △어업복합지원공간 조성 △휴식‧휴양시설 조성 △테마 관광지 조성 △정주환경 개선 등을 추진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019년에 수렴항, 2020년 나정항과 연동항, 올해는 척사항 등 총 4곳이 선정돼 사업비 327억원(국비 229억원, 도비 29억원, 시비 69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며, “내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경주시가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일
이전글
‘자전거 타기 좋은 경주’... 쉼터 조성 프로젝트 본격 착수
다음글
경주시, 전산화 등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80억 지원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